• 최종편집 : 2018.5.21 월 16:03
신향금기자의 맛집탐방
중곡동 장군갈비40여년의 전통을 이어 온 중곡동 한우 고기 집
성광일보  |  sdnews2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20  13:20:4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도는 푸짐한 상차림

한 지역 한자리에서 40여년이란 세월을 지켜온다는 것은 그리 쉽지 않은 일이다.
맛도 맛이려니와 고집스럽게 이어온 전통을 볼 때 신뢰가 가지 않을 수 없다.
이곳 장군 갈비는 광진구의 모범음식점으로써 서울 안심 먹거리로 지정 되어 음식에 대한 믿음으로 자리 매김을 해서 그런지 지역구민 뿐만 아니라 여러 곳에서도 방문하는 고객들이 맛 집으로 손꼽아 주는 곳이기도 하다.

예쁜 선홍빛을 띤 생고기부터 달콤하지만 단맛이 부담스럽지 않은 양념갈비, 불고기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돈다. 특히 우리가 일반적으로 대하는 육회의 맛이 아닌 조금은 색다른 육회 또한 감칠맛을 자랑한다.  

   
▲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도는 푸짐한 상차림

한우의 가격으로 부담스러움이 다소 있을 듯 하나 그 부담스러움을 조금이나마 줄이고자 한우 못지않은 양질의 수입육으로 부담감 없이 즐길 수도 있다.

이렇듯 여러 종류의 한우를 자랑하는 장군갈비는 대표자인 정우성 사장의 꼼꼼하게 육질을 고르는 고집으로 그 동안의 맥을 이어오고 있는 듯하다.  

“보다 나은 고객 서비스를 위하려면 다른 여러 곳의 음식도 먹어봐야 한다.”라는 철학으로 갈비탕 한 그릇도 소문난 곳을 찾아가 직접 맛을 보기도 하는 정 대표는 “내가 지키고 찾아보지 않으면 발전이 안 된다.”는 경영마인드로 항상 눈과 귀를 열어 운영하고 있다.

스마트한 외모에 비해 구수한 사투리를 겸하고 있는 정 사장은 인심 또한 후하기로 소문났다다. 이러한 후덕함이 있이 3대가 손잡고 찾는 모습을 간간히 볼 때 왠지 마음 한켠이 흐뭇해지기도 한다.

이곳 장군갈비의 장점은 최상의 육질뿐만 아니라 식사하시는 분들의 편안함을 위해 상시 Valet Parking(주차)과 1,2층으로 넓은 연회석이 있어 가족모임 뿐만 아니라 단체모임까지 손색이 없다.

또한 웃는 얼굴이 예쁘고 친절한 직원 직원들이 육즙이 빠져 나가지 않도록 정성스레 고기를 구워준다. 적당히 잘 구워진 고기를 한입 넣으면 고소함이 툭 터져 나온다.

이외에 된장찌개, 누룽지, 갈비탕, 전복 갈비탕, 육회 비빔밥, 메밀찐만두 등도 메인에 지지 않을 만큼 한 끼의 식사로 부족함이 없다.  마무리에 나오는 메실 차로 입속을 정리해주면 깔끔함을 느낄 수 있다. 좋은날 특별한 날 가족들과 지인들과 함께 맛있는 음식을 즐기기에 좋은 곳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 각종 인증서가 중곡동 최고의 맛집을 인정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성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성광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천호대로 자전거도로 패쇄, 상권 활성화 위해 무료 주차장 활용”
2
바른미래당 서울시당 19일 제4차 공천심사후보자 심사결과 발표
3
광진 제3선거구 민주당 김호평 후보 개소식
4
스마트 안전도시 성동, 안전에 안전을 더하다
5
성동구, 성수동 붉은 벽돌 건축물 살려 새로운 명소로
6
1세대가 3세대에게 들려주는 이야기보따리
7
광진구, 시원하고 안전한 여름위해 종합대책 본격 가동
8
“서울시민에게 자유를 찾아드리겠습니다”
9
성동구의회 박정기 의장 직무대리 체제 돌입
10
자양전통시장 찾은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4941 서울 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128 원방빌딩501호(중곡동)ㅣ대표전화 : 02-2294-7322ㅣ팩스 : 02-2294-7321
기사제보 : sgilbo@naver.com | 등록번호 : 서울,아01336ㅣ등록일 : 2010년 9월 1일 l 자매지 : 성동신문·광진투데이
회장 : 조연만 ㅣ 발행 겸 편집인 이원주 ㅣ 편집이사 : 김광부 ㅣ 논설주간 : 김정숙ㅣ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연 ㅣ 발행처 : 성광미디어(주)
Copyright © 2011 성광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gilb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