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회태 작가, ‘이모그래피’ 슬로바키아에 선보이다.
허회태 작가, ‘이모그래피’ 슬로바키아에 선보이다.
  • 성광일보
  • 승인 2017.07.03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회태 작가의 ‘이모그래피’展이 슬로바키아 문화부의 전당 SNP(33), 브라티슬라바 드보라나 전시홀에서 지난 6월 22일부터 7월 6일까지 이모그래피 작품과 이모스컬퓨쳐 작품 등 30여점이 전시 되고 있다. 개막식에서는 미국 순회전 당시 관람객들에게 많은 인기를 끌었던 이모그래피 퍼포먼스로 슬로바키아 현지 관람객들에게 많은 호응을 얻었다.

▲ 관람객에게 사인 하고있는 허희태 작가

이번 전시는 슬로바키아 문화부와 공공외교전문기관인 KF(한국국제교류재단, 이사장 이시형)과 주 슬로바키아 대한민국대사관이 공동 주최하여 동구 유럽에서는 처음으로 개최되었다. 한국과 슬로바키아의 관계를 심화하기 위해 이번 전시회를 통해 한국의 문화, 전통 서예술과 융합한 현대아트예술 문화를 슬로바키아의 청중에게 알리는 기회가 되었다.

▲ 관람객

KF 이시형 이사장은 “금번 전시를 한국과 교류가 미진했던 슬로바키아에서 개최되어 기쁘고 슬로바키아인들이 한국 전통 예술의 지평을 넓인 작품들을 감상하며 한국의 독특한 매력과 역동성을 엿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주 슬로바키아 이태로 한국 대사는 “슬로바키아 관객이 역동적인 허회태 작가의 특별한 퍼포먼스를 볼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었고, 이번 전시로 한국과 슬러바키아 상호간의 이해와 문화교류를 확장하는 소중한 기회가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모그래피(emography)는 감정(emotion)과 회화(graphy)를 뜻하는 합성어로 허회태 작가가 창시한 새로운 예술 장르이다.

▲ 허희태 작가 인사

기존 전통 서예를 세계인에게 통할 예술로 발전시키기 위해 현대미술과 융합한 새로운 예술 장르인 이모그래피와 최근 이모그래피의 평면에서 2, 3차원의 새로운 이모스컬퓨쳐(이모션과 스컬퓨쳐의 합성어)작품 ‘비상비비상(neither thought nor non-thought,非想非非想)을 함께 선보이고 있다. 이모스컬퓨쳐 작품은 스치로폼의 작은 조각위에 붓글씨로 쓴 한지를 감싸서 캔버스위에 입체 조각 작품으로 새로운 융합예술장르로 변환하였다.

허회태 작가의 독창적인 작품세계는 영국 ‘affordable artfair’와 ART JOBs Gallery, 스위스 “Basel scope 2016 artfair” 등 해외 전시에 선보여 호평을 받았으며, 최근 2월에는 CNN에서 작품 활동 및 일상을 집중 촬영하여 보도하기도 하였다.

▲ 작품 설명

자료 및 인터뷰 요청:

연락처: 허회태 선생님 010-4736-332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128 원방빌딩 501호(중곡동)
  • 대표전화 : 02-2294-7322
  • 팩스 : 02-2294-73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연
  • 법인명 : 성광미디어(주)
  • 제호 : 성광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36
  • 등록일 : 2010-09-01
  • 발행일 : 2010-09-01
  • 발행인 : 이원주
  • 편집인 : 이원주
  • 회장 : 조연만
  • 편집이사 : 김광부
  • 논설주간 : 김정숙
  • 자매지 : 성동신문·광진투데이
  • 통신판매 등록 번 제2018-서울광진-1174호
  • 성광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성광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gilbo@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