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 아름다운 것도 제일 무서운 것도 인간
제일 아름다운 것도 제일 무서운 것도 인간
  • 김광부 기자
  • 승인 2019.12.09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은 진리와 함께 기뻐합니다 (고전13:6) 2019.12.06

(2019.11.09(토) 지리산 피아골) 사진: 김광부 기자
(2019.11.09(토) 지리산 피아골) 사진: 김광부 기자

“무시무시한 것이 많다 해도 인간보다 더 무서운 것은 없다네”

소포클레스 저(著) 천병희 역(譯),《소포클레스 비극》(단국대학교출판부, 105쪽) 중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김지하 시인은 「두타산」에서 인간을 이렇게 노래했습니다.


“쓸데없는 소리 말라 / 산이 산을 그리워하던가 / 된장이 된장을 그리워하던가 / 양파가 양파를 그리워하던가 / 사람만이 사람을 그리워한다 / 이것은 절대 지상 철학이다.”

이 시를 듣자 역사학자 이덕일 선생은 이렇게 화답했다고 합니다.

“산이 산을 무서워하던가 / 된장이 된장을 무서워하던가 / 양파가 양파를 무서워하던가 / 사람만이 사람을 무서워한다...”

옛 어른들의 이야기입니다.
“옛날부터 밤길을 가다가 짐승을 만나면 훈기(薰氣)가 있는데, 사람을 만나면 한기(寒氣)가 느껴진다.” 참 무서운 건 짐승도 귀신도 아니라 사람이라는 겁니다. 너무나 아이러니합니다.  사람만큼 그리운 것도 없습니다.  그런데 또 사람만큼 무서운 것도 없습니다.  죄성 가득한 사람만큼 무서운 것도 없습니다. 하나님의 은혜를 받아 변화된 사람만큼 그리운 사람도 없습니다.

“내가 주께 감사하옴은 나를 지으심이 신묘막측하심이라. 주의 행사가 기이함을 내 영혼이 잘 아나이다.”  (시139:14)

 

한재욱 목사/강남 비전교회
 

(2019.11.09(토) 지리산 피아골) 사진: 김광부 기자
(2019.11.09(토) 지리산 피아골) 사진: 김광부 기자
(2019.11.09(토) 지리산 피아골) 사진: 김광부 기자
(2019.11.09(토) 지리산 피아골) 사진: 김광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128 원방빌딩 501호(중곡동)
  • 대표전화 : 02-2294-7322
  • 팩스 : 02-2294-73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연
  • 법인명 : 성광미디어(주)
  • 제호 : 성광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36
  • 등록일 : 2010-09-01
  • 발행일 : 2010-09-01
  • 발행인 : 이원주
  • 편집인 : 이원주
  • 회장 : 조연만
  • 편집이사 : 김광부
  • 논설주간 : 김정숙
  • 자매지 : 성동신문·광진투데이
  • 통신판매 등록 번 제2018-서울광진-1174호
  • 성광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성광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gilbo@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