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 줄 아는 눈
볼 줄 아는 눈
  • 김광부 기자
  • 승인 2019.12.19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은 진리와 함께 기뻐합니다 (고전13:6) 2019.12.19

(2019.11.23(토) 괴산 산막이 옛길) 사진: 김광부 기자
(2019.11.23(토) 괴산 산막이 옛길 "괴산호 유람선과 군자산") 사진: 김광부 기자

“크리스토퍼 콜럼버스가 말입니다.  처음 세인트 도밍고 섬에 상륙했을때 말입니다.  맨 먼저 본 것은 하늘을 나는 종달새.  어찌나 예쁘게 울던지 말입니다.  그래서 콜럼버스가 글을 남기기를 말입니다.  스페인의 어떤 종달새도 저렇게 울지는 못할 것이라고 감탄했다는데 말입니다.

훗날 사람들이 그 섬에 와 보니 말입니다. 그 땅에는 종달새가 살지 않는 곳이라고 말입니다. 그러니까 콜럼버스가 본 새는 스페인에는 없는 신대륙에만 있는 새였다고 하는데 말입니다. 그건 신대륙을 발견하고도 신대륙을 발견한 것이 아니지 않느냐는 말입니다.”

이어령 저(著) 《이어령의 80초 생각나누기 ‘지우개 달린 연필’》 (시공미디어, 60-62쪽) 중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콜럼버스는 신대륙의 새로운 새소리를 듣고 고향 새소리로 들었던 것입니다. 그렇다면 콜럼버스는 신대륙엘 갔지만, 실상 그 의식과 마음은 고향집에 머물러 있던 겁니다. 주님께서 아무리 새로운 길을 보여 주시고, 내 인생을 변화시킬 새 사람을 만나게 해주셔도, 내 마음이 옛적 골짜기에만 머물러 있다면, 신대륙의 황홀한 새소리도 그저 고향 외양간을 드나드는 참새 소리로만 들릴 것입니다.  

“너희 마음 눈을 밝히사 그의 부르심의 소망이 무엇이며, 성도 안에서 그 기업의 영광의 풍성이 무엇이며, 그의 힘의 강력으로 역사하심을 따라 믿는 우리에게 베푸신 능력의 지극히 크심이 어떤 것을 너희로 알게 하시기를 구하노라.” (엡1:18,19)

 

한재욱 목사
강남 비전교회
서울시 강남구 삼성2동 27-2

(2019.11.23(토) 괴산 산막이 옛길) 사진: 김광부 기자
(2019.11.23(토) 괴산 산막이 옛길) 사진: 김광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128 원방빌딩 501호(중곡동)
  • 대표전화 : 02-2294-7322
  • 팩스 : 02-2294-73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연
  • 법인명 : 성광미디어(주)
  • 제호 : 성광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36
  • 등록일 : 2010-09-01
  • 발행일 : 2010-09-01
  • 발행인 : 이원주
  • 편집인 : 이원주
  • 회장 : 조연만
  • 편집이사 : 김광부
  • 논설주간 : 김정숙
  • 자매지 : 성동신문·광진투데이
  • 통신판매 등록 번 제2018-서울광진-1174호
  • 성광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성광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gilbo@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