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야 고맙다!
돼지야 고맙다!
  • 김광부 기자
  • 승인 2019.12.3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은 진리와 함께 기뻐합니다 (고전13:6) 2019.12.31

(2019.12.07(토) 태안해변길 2코스(소원길) ("한국호") 사진: 김광부 기자
(2019.12.14(토) 태안해변길 2코스(소원길) ("한국호") 사진: 김광부 기자

어느 농장 주인이 젖소,닭,개,돼지를 이끌고 새로운 농장으로 이사가던 중에 식량이 떨어져서 한 마리를 잡아 먹어야 할 형편이 되었습니다.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알아차린 젖소가 먼저 말했습니다. “주인님! 저는 늘 우유를 제공해 드려야 합니다.”

닭도 말했습니다.  “저는 늘 달걀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개도 말했습니다. “주인님! 저도 늘 주인님을 지켜 드리고 있습니다.” 주인은 할 수 없이 돼지를 쳐다 보았습니다.  돼지가 말했습니다. “주인나리,물 끓이세요.”

강문호 편저(編著) 《탈무드의 고급 유머》(262-263쪽) 중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아마존 강에는 피라니아라는 물고기가 있다고 합니다.  수백 마리씩 떼를 지어 다니면서 먹잇감을 순식간에 다 뜯어먹습니다.  짐승을 기르는 농장주인은 그 강을 건너야 할 때 먼저 희생물로 줄 짐승 한 마리를 고른다고 합니다.

그 짐승이 피라니아 떼에게 먹히는 동안 나머지 짐승들은 안전하게 강을 건너게 됩니다. 고귀하고 위대한 것은 사랑과 희생 없이는 탄생할 수 없습니다.  자식은 부모님의 희생을 먹고 자랍니다.  우리는 예수님의 십자가의 희생과 사랑때문에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습니다.

눈물 없는 신학은 메마르고,  희생없는 신앙은 하나님의 능력이 나타나지 않습니다.  예수님이 고마운 이유가 있습니다.  땅에서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하늘의 신비한 지식을 가지고 오셨기 때문이 아니라,  우리의 죄를 위해 십자가에 죽으신 그 사랑 때문입니다.

“그의 십자가의 피로 화평을 이루사 만물 곧 땅에 있는 것들이나 하늘에 있는 것들이 그로 말미암아 자기와 화목하게 되기를 기뻐하심이라.” (골1:20)

 

한재욱 목사
강남 비전교회
서울시 강남구 삼성2동 27-2

메뉴얼	   메뉴    기사검색검색      icon미리보기icon 웹출판 회원이미지 성광일보 님 arrow icon             	 	 	  기사쓰기  등급 설명  일반기사  중요기사  헤드라인   상태 미승인  승인  반려   추가옵션          섹션1차섹션1차섹션 성동신문 광진투데이 오피니언 기획·특집 인터뷰 우리동호회 문화& 신향금기자의 맛집탐방 라이프 뉴스종합 연예/스포츠 임시메인(2014) 김흥국 편집위원장의 동양학과 풍수 문학 상공회소식 우리동네 축제 송란교의 마음산책  2차섹션2차섹션 연예&스포츠 여행 건강  연재연재 포토뉴스 동영상뉴스 성동신문 광진투데이     기자명이름이메일  제목  부제목기사 부제목      글쓰기에디터 소스                                 스타일본문글꼴크기  ◢bodypstrongstrong   키워드  관련기사 icon 관련기사추가    icon 저장하기    옵션 –기자명  기자김대영 김영미 성동신문 박근구 신향금 엔디소프트(주) 이기성 이용흠 조연미 조재영   데스크김광부 이원주 이춘욱 정성은   편집기자성광일보   부장이주연 전갑진   –글쓰기도구  !Photo 사진 -Movie 영상 News 미디어N +사진편집 ,포토DB *파일 2탬플릿 _특수문자   –라이브러리 사진영상파일 대표이미지 좌정렬 중앙정렬 우정렬 수정 삭제   대표 25018_40209_5813 (2019.12... 이미지선택     (2019.12.14(토)태안해변길 2코스(소원길) ("해안 풍경)사진: 김광부 기자
(2019.12.14(토)태안해변길 2코스(소원길) ("구름포 해변")사진: 김광부 기자

 

(2019.12.07(토) 태안해변길 2코스(소원길) ("어촌 풍경") 사진: 김광부 기자
(2019.12.07(토) 태안해변길 2코스(소원길) ("어촌 풍경") 사진: 김광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128 원방빌딩 501호(중곡동)
  • 대표전화 : 02-2294-7322
  • 팩스 : 02-2294-73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연
  • 법인명 : 성광미디어(주)
  • 제호 : 성광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36
  • 등록일 : 2010-09-01
  • 발행일 : 2010-09-01
  • 발행인 : 이원주
  • 편집인 : 이원주
  • 회장 : 조연만
  • 편집이사 : 김광부
  • 논설주간 : 김정숙
  • 자매지 : 성동신문·광진투데이
  • 통신판매 등록 번 제2018-서울광진-1174호
  • 성광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성광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gilbo@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