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아! 너 참 부럽다
고양아! 너 참 부럽다
  • 김광부 기자
  • 승인 2020.01.02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은 진리와 함께 기뻐합니다 (고전13:6) 2020.01.01

(2019.12.21. 대관령 양떼목장) 사진: 김광부 기자
(2019.12.21. 대관령 양떼목장 겨울) 사진: 김광부 기자

“‘개고생’이란 말은 있어도 ‘고양이 고생’이란 말은 없다. ‘개팔자가 상팔자’라지만 정작은  ‘고양이 팔자가 상팔자’다.  쥐를 잡으라고 닦달을 하나,토끼를 뒤쫓으라고 닦달을 하나,도둑이나 마약 밀수범을 찾아내라고 닦달을 하나,

세상일로부터 초탈한 이 녀석의 팔자를보고 있으면 은근 부아가 나기도 한다(중략).  〈톰과 제리〉에서 영악한 쥐새끼 제리에게 고생을 좀하긴 하지만 그래도 고양이 팔자만 한 것이 없다. 고양아,너 참 좋겠다. 부럽다!”

김보일 저(著) 《황혼은 어디서 그렇게 아름다운 상처를 얻어 오는가》(빨간소금, 156쪽) 중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남의 것은 다 부러워 보입니다.  남의 떡이 더 커보입니다.  남의 잔디가 더 푸르러 보이고,  남의 밥에 든 콩이 더 굵어 보입니다. 그러나 믿음이란, 남의 것을 바라보지 않고 주님이 내게 주신 것을 감사하며 사는 삶입니다.  

달팽이는 빨리 달리는 노루를 부러워하지 않고, 행복한 컵라면은 짬봉을 부러워하지 않습니다. 소금은 설탕을 부러워하지 않습니다. 쥐 잡는 데는 천리마보다 고양이가 낫습니다. 하나님이 지으신 모든 존재는 자신의 역할이 있고 존재의 이유가 있습니다.

하나님을 바라보면 주께서 주신 나의 길이 보입니다.  나의 길을 발견한 사람은 불평과 열등감을 벗고, 빛같이 살고 소금같이 살 수 있습니다.

“내게 주신 모든 은혜를 내가 여호와께 무엇으로 보답할까?” (시116:12)

 

한재욱 목사
강남 비전교회
서울시 강남구 삼성2동 27-2

(2019.12.21(토) 대관령 양떼목장 쉼터) 사진: 김광부 기자
(2019.12.21(토) 대관령 양떼목장 쉼터) 사진: 김광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128 원방빌딩 501호(중곡동)
  • 대표전화 : 02-2294-7322
  • 팩스 : 02-2294-73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연
  • 법인명 : 성광미디어(주)
  • 제호 : 성광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36
  • 등록일 : 2010-09-01
  • 발행일 : 2010-09-01
  • 발행인 : 이원주
  • 편집인 : 이원주
  • 회장 : 조연만
  • 편집이사 : 김광부
  • 논설주간 : 김정숙
  • 자매지 : 성동신문·광진투데이
  • 통신판매 등록 번 제2018-서울광진-1174호
  • 성광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성광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gilbo@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