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모습에도 감정이 있다
뒷모습에도 감정이 있다
  • 김광부 기자
  • 승인 2020.02.06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은 진리와 함께 기뻐합니다 (고전13:6) 2020.02.06

(2019.01.18(토) 태안해변길 5코스(노을길) "꽃지 해변" (사진: 김광부 기자)
(2019.01.18(토) 태안해변길 5코스(노을길) "꽃지 해변" (사진: 김광부 기자)

“스턴트맨에 무술 감독이면서 영화배우인 정두홍 이야기입니다. 어떤 잡지 기자가 물었답니다. ‘어차피 화면에 얼굴도 안 나올 텐데 뭘 그렇게까지 열심히 하세요?’ ‘무슨 말씀을요?  뒷모습에도 감정이 있어요.’”

이병준 저(著) 《행복시소》 (피톤치드, 40쪽) 중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노은 시인은 뒷 모습의 참모습이라고 하였습니다.

누구에게나 뒷모습은 진정한 자신의 모습이다. 그 어떤 것으로도 감추거나 꾸밀 수 없는 참다운 자신의 모습이다...

화가이면서 조각가요, 세계 10대 천재로 알려진 미켈란젤로가 시스티나 성당의 천장화를 그릴 때의 이야기입니다.  그는 보이지 않는 부분까지도 아주 정성스럽게 그렸습니다.  그 모습을 본 조수가 물었습니다.

“아니, 선생님,  어차피 보이지도 않고 아무도 모르는데 뭘 그렇게 정성 들여 그리십니까?” 그러자 미켈란젤로는 정색을 하고 대답했습니다. “내가 알고 있어!”

예수님 당시 종교 지도자들이었던 바리새인과 서기관들은 앞 모습 겉모습이 번지르하였습니다.  그러나 마음 모습 뒷 모습은 악취가 나는 무덤과 같았습니다.

“화 있을진저 외식하는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여 회칠한 무덤 같으니 겉으로는 아름답게 보이나 그 안에는 죽은 사람의 뼈와 모든 더러운것이 가득하도다.” (마23:27)

 

한재욱 목사
강남 비전교회
서울시 강남구 삼성2동 27-2

(2019.01.18(토) 태안해변길 5코스(노을길) "꽃지 해변" (사진: 김광부 기자)
(2019.01.18(토) 태안해변길 5코스(노을길) "꽃지 해변" (사진: 김광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128 원방빌딩 501호(중곡동)
  • 대표전화 : 02-2294-7322
  • 팩스 : 02-2294-73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연
  • 법인명 : 성광미디어(주)
  • 제호 : 성광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36
  • 등록일 : 2010-09-01
  • 발행일 : 2010-09-01
  • 발행인 : 이원주
  • 편집인 : 이원주
  • 회장 : 조연만
  • 편집이사 : 김광부
  • 논설주간 : 김정숙
  • 자매지 : 성동신문·광진투데이
  • 통신판매 등록 번 제2018-서울광진-1174호
  • 성광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성광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gilbo@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