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가
희망가
  • 김광부 기자
  • 승인 2020.03.24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은 진리와 함께 기뻐합니다 (고전13:6) 2020.03.24

(2020.03.22(일) 용유해안길 트래킹 "마시안 해변" (사진: 김광부 기자)
(2020.03.22(일) 용유해안길 트래킹 "마시안 해변" (사진: 김광부 기자)

“얼음장 밑에서도 고기는 헤엄을 치고 / 눈보라 속에서도 매화는 꽃망울을 튼다(중략) /  눈 덮인 겨울의 밭고랑에도 보리는 뿌리를 뻗고 / 마늘은 빙점에서도 그 매운 맛 향기를 지닌다(중략) /  한 고비 지나면 구름 뒤 태양은 다시 뜨고, 고요한 뱃길 순항의 내일이 꼭 찾아온다.”

문병란 시인의 시 「희망가」 중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영국의 미술 박물관에는 19세기 영국의 화가 조지 프레드릭 왓츠의 유명한 그림이 있습니다.  그는 시대의 아픔과 딸의 죽음이라는 절망적인 상황 속에서 이 그림을 그렸습니다.  지구 위에 어느 여인이 눈을 가린채 맨발로 앉아 있습니다.

하늘은 캄캄 합니다.  어두운 하늘에 오직 하나의 별만이 빛나고 있을 뿐입니다.  이 여인의 눈은 붕대로 감겨 있고, 손에는 오직 한 줄만 남은 하프가 들려 있습니다.  그럼에도 이 여인은 한 줄 남은 하프의 줄을 튕기려고 합니다.

왓츠는 이 그림의 제목을 이렇게 지었습니다.  “희망” 단테의 『신곡』에 보면 지옥의 입구에 이런 간판이 걸려 있습니다. “일체의 희망을 버려라.”  이 말은 지옥의 가장 정확한 정의 중 하나입니다.  마귀는 희망을 앗아가서 사람을 죽입니다.

반면, 하나님은 하나님을 바라보는 사람에게 희망을 주어 살리십니다.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너희를 향한 나의 생각을 내가 아나니, 평안이요 재앙이 아니니라. 너희에게 미래와 희망을 주는 것이니라.”(렘29:11) 우리의 희망은 오직 예수입니다.

그리스도인들이 빛과 소금의 삶을 살지 못했던 죄악을 회개하고, 신실하게 예배하며 하나님의 긍휼을 구할 때, 황무한 이 땅은 다시 회복되어 갈 것입니다.  얼음장 밑에서도 고기는 헤엄을 치고, 눈보라 속에서도 매화는 꽃망울을 트고 있습니다.

아무리 비관적이라 할지라도 덮을 수 없는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그 어떤 고난 중에도 우리에게 희망이 있습니다.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가 있기 때문입니다!

서울시 강남구 삼성2동 27-2
강남 비전교회
한재욱 목사

(2020.03.22(일) 용유해안길 트래킹 "마시안 해변" (사진: 김광부 기자)
(2020.03.22(일) 용유해안길 트래킹 "영종도 조름섬"(썰물) (사진: 김광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128 원방빌딩 501호(중곡동)
  • 대표전화 : 02-2294-7322
  • 팩스 : 02-2294-73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연
  • 법인명 : 성광미디어(주)
  • 제호 : 성광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36
  • 등록일 : 2010-09-01
  • 발행일 : 2010-09-01
  • 발행인 : 이원주
  • 편집인 : 이원주
  • 회장 : 조연만
  • 편집이사 : 김광부
  • 논설주간 : 김정숙
  • 자매지 : 성동신문·광진투데이
  • 통신판매 등록 번 제2018-서울광진-1174호
  • 성광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성광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gilbo@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