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진 詩마당> 밤의 단상
<광진 詩마당> 밤의 단상
  • 이기성 기자
  • 승인 2020.06.05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윤 / 시인.낭송가

밤의 단상
                  조선윤 / 시인.낭송가

 

어둠이 깊어지면
별은 영롱하게 더 빛나서
황홀한 접견이 편안하다
태양은 어둠에 침몰되어도
또 다른 빛의 탄생을 위해
숨죽이고 있을 뿐이다
 
감미롭게 흐르는
밤의 향기는 그윽하다
혼돈의 공허도 내일을 위해 핀다
불협화음도 잠들고
결핍된 자양분을 키운다
매일 밤의 깊은 성찰이
자신을 성숙의 단계에 올려놓는다
 
밤이 깊었다는 것은
아침이 멀지 않았다는 것이다
애환의 생각도 깊어져
불꽃으로 타 오르는가
어둠을 지났기에
밝은 눈부심이 있다
칠흑의 어둠이 지나야
찬란한 내일이 더 빛난다

<조선윤 프로필>
·시인, 낭송가,
·동서문학상 수상 
·시집 :『 희망의 빛』외 5권
·수필집 :『 그 섬에 갔었네』
·광진문인협회 자문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128 원방빌딩 501호(중곡동)
  • 대표전화 : 02-2294-7322
  • 팩스 : 02-2294-73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연
  • 법인명 : 성광미디어(주)
  • 제호 : 성광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36
  • 등록일 : 2010-09-01
  • 발행일 : 2010-09-01
  • 발행인 : 이원주
  • 편집인 : 이원주
  • 회장 : 조연만
  • 편집이사 : 김광부
  • 논설주간 : 김정숙
  • 자매지 : 성동신문·광진투데이
  • 통신판매 등록 번 제2018-서울광진-1174호
  • 성광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성광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gilbo@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