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 詩마당> 꽃잠1
<성동 詩마당> 꽃잠1
  • 성광일보
  • 승인 2020.10.28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션 / 시인

              꽃 잠1
                            지하션

나는 매일 죽습니다
죽고 또 죽으며 죽음의 관성 둥글둥글 다듬습니다
둥근 죽음 안으로 그가 들어옵니다
뒤척댈 때마다 똬리 틀며 죄어오는 죽음
그는 풀고 지우며 한 호흡 반씩 줄여 줍니다

죽음이 지워 질수록 어둠은 뒷걸음질 치고
빛을 삼키려던 살기등등 기세도 점점 꺾입니다

죽고, 지우고.......
나와 그의 절정에는
빛에서 굴러온 행성 하나 생명을 낳습니다

그래서 죽음은 삶과 동의어
삶의 깊이만큼 죽음이 깊어질수록
부활은 가까워지고 눈부십니다

 

자하선

·성동문인협회 명예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128 원방빌딩 501호(중곡동)
  • 대표전화 : 02-2294-7322
  • 팩스 : 02-2294-73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연
  • 법인명 : 성광미디어(주)
  • 제호 : 성광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36
  • 창간 : 2010-10-12
  • 회장 : 조연만
  • 발행인 : 이원주
  • 자매지 : 성동신문·광진투데이
  • 통신판매 등록 : 제2018-서울광진-1174호
  • 성광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성광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gilbo@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