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과 행복의 상관관계
돈과 행복의 상관관계
  • 김광부 기자
  • 승인 2020.11.09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은 진리와 함께 기뻐합니다 (고전13:6) 2020.11.09

(2020.10.17~18일(토.일)1박 2일. 영남 알프스 트래킹). 2일차(배내고개-간월산-간월재-신불산-신불재-영축산 총 10.3km. 약 7시간 소요) " 영축산(靈鷲山) 정상석"/영축산은 울산광역시 울주군 삼남면 방기리와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과 원동면에 경계를 이루는 산이다.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과 원동면에 걸쳐 있는 산으로 영남 알프스의 일부를 이루는 산이다. 높이는 1,082.235미터. 신불산 아래에 위치하며 울산광역시와 양산시 경계지역에 있다. 단조늪이 있다. 영취산, 취서산(鷲棲山)과 축서산 등으로도 불린다. (사진 김광부 기자)
(2020.10.17~18일(토.일)1박 2일. 영남 알프스 트래킹). 2일차(배내고개-간월산-간월재-신불산-신불재-영축산 총 10.3km. 약 7시간 소요) " 영축산(靈鷲山) 정상석"/영축산은 울산광역시 울주군 삼남면 방기리와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과 원동면에 경계를 이루는 산이다.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과 원동면에 걸쳐 있는 산으로 영남 알프스의 일부를 이루는 산이다. 높이는 1,082.235미터. 신불산 아래에 위치하며 울산광역시와 양산시 경계지역에 있다. 단조늪이 있다. 영취산, 취서산(鷲棲山)과 축서산 등으로도 불린다. (사진 김광부 기자)

“돈과 행복에 관한 중요한 연구 결과 중 하나는 미국의 경제학자 리처드 이스털린(Richard Easterlin)의 이름을 따라 명명된 ‘이스털린 패러독스’다.  1974년 논문에서 이스털린은 평균 이상 고소득자가 저소득자들 보다 높은 행복감을 느낀다고 밝혔다(중략).

하지만 나아가 한나라의 소득이 주택,식량,물,에너지에 대한 수요를 충족시킬 기본적인 수준을 일단 넘어서면,경제가 성장한다 해도 국민의 평균적인 행복감이 더 이상 증가하지 않는다는 점도 발견했다.”

라즈 페텔 저(著), 제현주 역(譯) 《경제학의 배신》(북돋음, 73쪽)중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미국의 경제사학자 리처드 이스털린(Richard Easterlin)은 일정 수준을 지나면 돈이 더 많다고 더 행복해 지지는 않는다는 점을 발견합니다. 지식이 늘어날수록 자유가 늘어나는 것이 아니듯이, 돈이 늘어날수록 행복이 비례하는 것은 아닙니다.

리처드 레이어드의 《행복의 함정 - 가질수록 행복은 왜 줄어드는가》에 보면, 그 어떤 신기한 것도 시간이 흘러 익숙해지면 적응이 되어 ‘일상’ 이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리고 일상이 되면 신기함도 감사도 없어지고 더 강한 자극이 와야 행복을 느낀다고 합니다.

따라서 계속 행복을 유지하려면 더 큰 자극, 더 많은 물건 더 좋은 물건을 가져야 한다고 합니다. 돈에 의지하는 행복은 피곤한  ‘행복 중독’ 을 낳습니다. 사람은 천하보다 더 큰 존재로 지음을 받아서 천하를 다 주어도 만족함이 없습니다.

목마를 수 밖에 없습니다. 주님만이 이 근원적인 목마름을 채울 수 있습니다. 주님과 동행하는 절대 존재의 행복이 진정한 행복입니다.

“내가 주는 물을 먹는 자는 영원히 목마르지 아니하리니 나의 주는 물은 그 속에서 영생하도록 솟아나는 샘물이 되리라.”  (요4:14)

 

한재욱 목사
강남 비전교회
서울시 강남구 삼성2동 27-2

영축산(靈鷲山) 정상 가는길" (사진 김광부 기자)
영축산(靈鷲山) 정상 가는길" (사진 김광부 기자)
영축산(靈鷲山) 정상 가는길" (사진 김광부 기자)
영축산(靈鷲山) 정상 가는길" (사진 김광부 기자)
영축산(靈鷲山) 정상 가는길" (사진 김광부 기자)
영축산(靈鷲山) 정상 가는길" (사진 김광부 기자)
영축산(靈鷲山) 정상 가는길" (사진 김광부 기자)
영축산(靈鷲山) 정상 가는길" (사진 김광부 기자)
"영남 알프스 에서" (김광부 기자)
"영남 알프스 에서" (김광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128 원방빌딩 501호(중곡동)
  • 대표전화 : 02-2294-7322
  • 팩스 : 02-2294-73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연
  • 법인명 : 성광미디어(주)
  • 제호 : 성광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36
  • 등록일 : 2010-09-01
  • 발행일 : 2010-09-01
  • 발행인 : 이원주
  • 편집인 : 이원주
  • 회장 : 조연만
  • 편집이사 : 김광부
  • 논설주간 : 김정숙
  • 자매지 : 성동신문·광진투데이
  • 통신판매 등록 번 제2018-서울광진-1174호
  • 성광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성광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gilbo@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