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이 왜 인간을 공격하는가?
그들이 왜 인간을 공격하는가?
  • 김광부 기자
  • 승인 2020.12.29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은 진리와 함께 기뻐합니다 (고전13:6) 2020.12.29

(2020.12.05(토). 감악산 출렁다리 ~ 감악산 트래킹) "감악산(紺岳山)출렁다리"/경기도 파주시 적성면 설마리 48-6./ 감악산 둘레길의 시작점에 위치한 출렁다리는 도로로 인해 잘려져 나간 설마리 골짜기를 연결하여 감악산을 온전한 하나의 것으로 만들어주는 다리다. 출렁다리는 전국 최장 150m의 무주탑 산악 현수교로 자연과 조화를 이루도록 시공되었다. (사진 김광부 기자)
(2020.12.05(토). 감악산 출렁다리 ~ 감악산 정상 트래킹) "감악산(紺岳山)출렁다리"/경기도 파주시 적성면 설마리 48-6./ 감악산 둘레길의 시작점에 위치한 출렁다리는 도로로 인해 잘려져 나간 설마리 골짜기를 연결하여 감악산을 온전한 하나의 것으로 만들어주는 다리다. 출렁다리는 전국 최장 150m의 무주탑 산악 현수교로 자연과 조화를 이루도록 시공되었다. (사진 김광부 기자)

“20세기 말 지구를 덮쳤던 에이즈,2003년 사스,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신종 플루), 2015년 메르스, 2020년 코로나 19. 21세기에 들어서 거의 5~6년 주기로 인류를 위협하고 있는 신종 바이러스의 공통점은 모두 인수공통전염병이라는 것이다. 오랫동안 야생동물과 공생했던 바이러스가 왜 인간을 공격하게 되었을까.”

한국서점인협의회 편저(編著) 《시작책》(북바이북, 80쪽) 중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생존이 힘든 사람들은 땔감을 구하기 위한 산림 밀림의 나무를 훼손해 왔습니다. 또한 , 경지 확보를 위한 방화, 더 저렴한 자원을 확보하려는 자본의 논리, 개발도상국의 개발 정책 등은 생태계를 파괴하는 경우가많습니다.

그 결과 서식지를 잃은 야생동물로부터 사람에게로 인수공통 감염병이 전파될 개연성을 높입니다.  즉, 야생동물의 서식지가 훼손돼 야생동물들을 숙주로 하는 바이러스가 인간에게 옮아오는 경우가 증가 하였습니다.

코로나19 같은 인수공통감염병의 인과관계가 아직 과학적으로 완벽하게 증명되지 않았지만, 코로나19 재난은 자연 파괴의 결과인 것은 거의 확실합니다. 하나님은 좋고 아름다운 에덴 동산을 만드신 후 하나님의 형상대로 창조한 인간에게 큰 능력을 부여하면서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여호와 하나님이 그 사람을 이끌어 에덴 동산에 두어 그것을 경작하며 지키게 하시고” (창2:15)

인간에게는 하나님이 지으신 천하 만물을 경작하고 지키는 사명이 있습니다. 그러나 인간의 죄성과 욕망으로 인해 끝없이 자연을 파괴하며 그 쓰라린 결과를 우리 스스로 받고 있습니다. 욕심을 절제하고 하나님의 나라를 지켜가는 것이 이 시대를 살아가는 성도들의 중요한 사명중의 하나입니다.

서울시 강남구 삼성2동 27-2
강남 비전교회
한재욱 목사

"감악산(紺岳山)출렁다리"/경기도 파주시 적성면 설마리 48-6. (사진 김광부 기자)
"감악산(紺岳山)출렁다리"/경기도 파주시 적성면 설마리 48-6. (사진 김광부 기자)
"감악산(紺岳山)출렁다리"/경기도 파주시 적성면 설마리 48-6. (사진 김광부 기자)
"감악산(紺岳山)출렁다리" (사진 김광부 기자)
"감악산(紺岳山)출렁다리" (사진 김광부 기자)
"감악산(紺岳山)출렁다리" (사진 김광부 기자)
"감악산(紺岳山)출렁다리" (사진 김광부 기자)
"감악산(紺岳山)출렁다리" (사진 김광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128 원방빌딩 501호(중곡동)
  • 대표전화 : 02-2294-7322
  • 팩스 : 02-2294-73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연
  • 법인명 : 성광미디어(주)
  • 제호 : 성광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36
  • 등록일 : 2010-09-01
  • 발행일 : 2010-09-01
  • 발행인 : 이원주
  • 편집인 : 이원주
  • 회장 : 조연만
  • 편집이사 : 김광부
  • 논설주간 : 김정숙
  • 자매지 : 성동신문·광진투데이
  • 통신판매 등록 번 제2018-서울광진-1174호
  • 성광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성광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gilbo@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