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협, 최근 5년 동안 암 24,396건 조기발견
건협, 최근 5년 동안 암 24,396건 조기발견
  • 성광일보
  • 승인 2021.07.01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남성은 위암. 여성은 갑상선암이 가장 많아.
- 갑상선암, 유방암, 위암, 대장암, 폐암, 자궁경부암 순으로 발견

한국건강관리협회(회장 채종일, 이하 “건협”)는 최근 5년(2016년~2020년) 동안 16개 시·도지부 건강증진의원을 통해 24,396건의 암을 조기 발견했다.

건협 건강증진의원에서 5년 동안 실시한 암 검진 건수는 총 25,565,289건으로, 이 중 0.09%인 24,396건이 암으로 진단되었다. 연도별로는 ▲2016년 4,240건 ▲2017년 4,641건 ▲2018년 4,619건 ▲2019년 5,651건 ▲2020년 5,245건이다.

갑상선암이 가장 많이 발견되었고, 이어서 유방암, 위암, 대장암, 폐암, 자궁경부암, 간암, 전립선암 순이었다. 갈색세포종 등 총 44종의 저빈도 발견암으로 분류된 기타암*은 1,384건 이었다.

남성의 암발견율은 위암, 갑상선암, 대장암, 폐암, 간암 순으로 많이 발생했다.여성은 갑상선암, 유방암, 자궁경부암, 위암, 대장암 순이었다.

구분

합계

갑상선

유방암

위암

대장암

폐암

자궁

경부암

간암

전립선

기타암*

발견

현황

24,396

6,983

4,762

4,137

2,395

1,765

1,528

849

593

1,384

9,272

1,764

3

2,820

1,514

1,069

-

669

593

840

15,124

5,219

4,759

1,317

881

696

1,528

180

-

544

* 기타암 : 갈색세포종, 결장암, 골육종, 골전이, 난관암, 난소암, 뇌종양, 담관암,다발성골수종, 담낭암, 담도암, 림프종, 바터팽대부암, 방광암, 복막암, 설암,부신수질악성종양, 부신암, 비인두암, 비장암, 성상세포종, 소뇌암, 소장암, 소포성림프종, 식도암, 신경내분비종양, 신세포암, 신장암, 악성늑막종괴, 질암,요관암, 이하선암, 자궁내막암, 전종격 악성신생물, 직장암, 척수암, 췌장암, 편평상피암, 평활근육종, 피부암, 혈액암, 후두암, 흉막암, 흉선암(총 44종)

연령별로는 60대가 전체 암발생자 대비 30.0%(7,323건)로 가장 높은 발생률을 보였고, 이어서 50대(6,660건), 40대(4,535건), 70세 이상(3,974건), 30대(1,501건), 20대(397건), 19세 이하(6건) 순이었다.

건협 채종일 회장은“암은 무엇보다 조기발견이 중요하다. 50~60대에서 암이 많이 발견되기는 하지만 30~40대에서도 갑상선암, 유방암, 위암, 자궁경부암 등이 발견되는 만큼 정기적으로 건강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한편 건협은 건강검진기관으로 16개 건강증진의원을 통해 매년 평균 4,800여 명의 암 환자를 발견하여 협약진료기관인 상급종합병원 등으로 전원하고 있다.

<자료제공 :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동부지부 건강검진센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128 원방빌딩 501호(중곡동)
  • 대표전화 : 02-2294-7322
  • 팩스 : 02-2294-73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연
  • 법인명 : 성광미디어(주)
  • 제호 : 성광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36
  • 창간 : 2010-10-12
  • 회장 : 조연만
  • 발행인 : 이원주
  • 자매지 : 성동신문·광진투데이
  • 통신판매 등록 : 제2018-서울광진-1174호
  • 성광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성광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gilbo@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