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이야?  콘서트야?
뮤지컬이야?  콘서트야?
  • 정소원 기자
  • 승인 2021.10.15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객과 함께 하는 실시간 interaction 공연

한양대학교  연극영화학과,  창작극  Online  con+sical  <Our  last  moments>  공연
10월 22일(금)부터 10월 23일(토)까지 한양대학교 연극영화학과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선보여

김녹현 연출가

한양대학교 연극영화학과에서 10월 22일(금)부터 23일(토)까지 이틀간 한양예술극장과 한양대 학교 연극영화학과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Online con+sical 공연 <Our last moments>를 선보인다.
2021학년도 1학기 정기워크숍 '한양리딩페스티벌'로 열리는 <Our last moments>는 연출 김록현(대학원 박사과정), 작가 김록현 정소원, 작곡/음악감독 김록현 유지영, 작사 김록현, 기획 에 정소원, 박창훈이 맡았다. 
또한 주요 배역으로 김상현 학생(연극영화학 15), 김세린 학생 (연극영화학 19), 이효주 학생(연극영화학 16), 제진빈 학생(연극영화학 19)이 출연한다. 

연습 의 모든 과정은 예술감독 권용, 총괄PD 김준희, 제작감독 조한준, 기술감독 우종희, 프로덕션 슈퍼바이저 박선희, 반능기, 전순열 및 조명 슈퍼바이저 최연수, 음향 슈퍼바이저 이원만, 의 상 슈퍼바이저 김경아와 같은 지도교수의 열성 어린 지도 아래 이루어졌다는 후문이다.

본 공연은 무료이며, 현장관객은 코로나 안전을 위해 학부생만 받고 있으며, 온라인으로는 누 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금요일은 오후 7시, 토요일은 오후 3시, 6시에 관람할 수 있다.
<Our last moments>는 코로나 시기에도 8월에 한양레퍼토리에서 뜨거운 호응을 받았던 공 연이다. 사랑과 이별의 순간들에 대해 다루고 있는 작품으로 많은 남녀의 공감대를 불러 일으 켰었다. 그러나 이번 10월에 공연될 작품은 기존과 다른 콘셉트를 가지고 계발되었다고 한다. 이른바 Online con+sical로, 뮤지컬과 콘서트의 매력을 두루 갖추었음은 물론 관객과 실시간 상호작용을 통해 흥미로운 공연이 될 것이라는 기대를 안고 있다. 코로나 시기에도 뜨거운 인 기가 예상되는 공연 <Our last moments>의 김록현 연출을 만나보았다.

Q : <Our last moments>에 대한 간략한 설명   부탁드려요. 이 공연만의   특별한   점이   있다면 어떤 것일까요?

A : <Our last moments>는 쇼케이스로 원래 8월에 간략하게 하다가 워크샵 공연으로 하게 되었 는데요, 8월 공연과 다른 점은 남녀가 교차하면서 각자의 노래를 하는 구성을 생각하다가 비 대면 상황 때문에 남자가 1막을 모노드라마 형식으로 가고 2막은 쭉 여자가 모노드라마 형식 으로 간다는 차이점이 있습니다.
또 특별한 점은 비대면 상황에서 시청자분들과 직접 소통을 한다는 점이에요. 배우들이 관객 들이 메세지를 했을 때 반응을 보여주기도 하고 같이 상호작용하는 부분도 있기 때문에, 일반 공연처럼 관전만 한다기보다는 관객과 소통하면서 원래 가졌던 컨셉을 잃지 않고 노력한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Q : 듣기로는 연출가님께서 다재다능하셔서 직접   <Our Last   moments>의 곡도 작사·작곡하신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이것도<Our Last  moments>의 특별한 점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비결 이 있을까요?

A : <Our last moments>를 8월에 공연했을 때는 10개의 넘버가 있었는데 그 중에 하나는 <long distance>는 제가 원래 발매했던 곡이었어요. 곡 분위기와 어울려 넣게 되었었고 나머 지 9개 곡은 직접 썼어야 했는데, 특히 <satelite>라는 곡을 직접 쓰고 싶었어요. 그래서 저의 오랜 친구 유지영 작곡가와 공동 작곡을 했습니다. 이외에도 나머지 곡들은 유지영 작곡가라 는 분의 도움을 받고, 작사는 제가 해 나가면서 공연에 어울리는 곡을 만들기 위해 같이 힘썼 던 것이 비결인 것 같아요.

Q : <Our  Last  moments>  제목에  의미가  있을까요?

A : <Our last moments> 제목을 직역하면 우리의 마지막 순간들이라는 뜻입니다. 각자가 연애 사랑을 했을 때 그 순간에는 그게 전부잖아요. 그 순간이 끝났을 때 우리는 어떤가를 관객들 과 같이 생각해보고 싶어서 이 이름을 짓게 됐어요. last가 끝이 아니라 지속된다는 의미가 있잖아요 <Our last moments>가 마지막일 수도 있지만 우리 기억속에 계속 추억으로 남는 의미로도 볼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Q : <Our  Last  moments>를  연출하시면서  힘들었던  순간들은?

A : 노래 부제가 연극이 아닌 뮤지컬이어서 줌에서 싱크 맞추면서 노래연습하면서 하는 게 가장 힘들었던 것 같아요.(웃음) 저희 워크샵에서 10월 12일이 처음으로 대면 연습날인데 사실 정 기 공연은 21일 학생 프리뷰를 통해 22일, 23일이거든요. 그동안 비대면으로 연습했기 때문에 연기, 노래도 비대면으로 하니까 배우들도 힘든 상태였고, 아무래도 저도 안 힘들었다고 하면 거짓말인 것 같아요.(웃음) 무대에서 만나서 얘기라도 할 수 있으면 좋을 텐데 코로나이다 보 니..이 상황에서 연습을 진행하는 게 힘들었지만 배우들이 군소리 없이 따라주었다는 것도 감 사하다고 생각합니다

Q. 관객분들께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씀은?

A : 비대면으로 보시는 게 굉장히 힘드실 텐데 보러 와주신다면 관객에게 큰 응원이 되니까요. 같 이 응원해주시고 즐겨주시면 좋겠어요. 만약 연인으로 같이 오신거라면 '아 이런 것들이 이 사람을 행복하게 하는구나'라는 것을 느끼시면 좋을 것 같구요. 만약 같이 오신분이 연인이 아니라 친구나 가족이라면 '그땐 그랬지'를 느껴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아, 혹시 관객 분 중에 모태 솔로도 계시다면 '나도 이런 사랑을 하겠구나'정도로 부담없이 사랑에 대해서 편안하 게 보시고 즐기실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하나 더 어필할 게 있는데요.(웃음) 저희 배우들 노래 진짜 잘합니다! 아마 오시면 절대 후회 안하실거에요. 왜 우리 핸드폰에 이어폰 꽂고 좋아하는 노래나 원하는 드라마는 1시간 좀 넘 어가도 듣고 보잖아요! 그렇게 부담없이 편하게 봐주시면 정말 감사할 것 같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128 원방빌딩 501호(중곡동)
  • 대표전화 : 02-2294-7322
  • 팩스 : 02-2294-73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연
  • 법인명 : 성광미디어(주)
  • 제호 : 성광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36
  • 등록일 : 2010-09-01
  • 발행일 : 2010-09-01
  • 발행인 : 이원주
  • 편집인 : 이원주
  • 회장 : 조연만
  • 편집이사 : 김광부
  • 논설주간 : 김정숙
  • 자매지 : 성동신문·광진투데이
  • 통신판매 등록 번 제2018-서울광진-1174호
  • 성광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성광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gilbo@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