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 詩마당] 눈꽃에 반쯤 가려진 동백꽃
[성동 詩마당] 눈꽃에 반쯤 가려진 동백꽃
  • 성광일보
  • 승인 2022.03.11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민자

눈꽃에 반쯤 가려진 동백꽃
                                   이민자

바닥이 붉었습니다
빨간 물감을 뿌려 놓은 것처럼

무지갯빛 해안도로 동백꽃을 
가져와 선홍빛 파도를 마셨습니다

에코 랜드 곶자왈에  
눈이 내리던 날 
하얀 옷을 입고 글썽이는 
붉은 꽃잎을 보았습니다

반쯤 가려진 꽃잎이
눈물을 머금고 반깁니다
떨고 있는 동백이 안쓰러워 
봄이 금세 올 거야
말해주고 돌아서는데 

툭 오가지채 떨어져 버립니다
나는 떨어진 꽃을 가져와 
우리 집 베란다
동백나무 밑에 내려놓았습니다

그가 미처 하지 못한 마지막 말을 듣고 싶어서

이민자

- 시인, 
- 성동문인협회 사무차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128 원방빌딩 501호(중곡동)
  • 대표전화 : 02-2294-7322
  • 팩스 : 02-2294-73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연
  • 법인명 : 성광미디어(주)
  • 제호 : 성광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36
  • 등록일 : 2010-09-01
  • 발행일 : 2010-09-01
  • 발행인 : 이원주
  • 편집인 : 이원주
  • 회장 : 조연만
  • 편집이사 : 김광부
  • 논설주간 : 김정숙
  • 자매지 : 성동신문·광진투데이
  • 통신판매 등록 번 제2018-서울광진-1174호
  • 성광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성광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gilbo@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