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예비문화도시 선정으로 스마트 문화도시로 도약한다
성동구, 예비문화도시 선정으로 스마트 문화도시로 도약한다
  • 이원주 기자
  • 승인 2022.10.04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22년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제5차 문화도시 공모에서 예비문화도시 선정 쾌거
- 스마트 문화도시를 비전으로 지속가능한 문화예술 클러스터로 도약 발판 마련
성동구 전경

성동구가 2022년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제5차 문화도시 공모에서 서울 자치구 중에서 유일하게 예비 문화도시로 선정됐다.

이번 공모에서 총 29개 지자체가 참여하였고 3개월의 평가기간을 거쳐 서울 성동구를 포함 전국에서 총 8개의 기초지자체가 선정됐다.

성동구의 문화도시 비전은 ‘스마트 문화도시’로, 구정 방향인 스마트 포용도시에 문화를 더하는 전략이다. 스마트 문화도시란 문화기술(Culture Technology)를 활용하여 문화 접근성을 높여 문화를 누리고 생산하는 데 장벽이 없는 도시를 의미한다.

성동구는 지난 몇 년간 지역문화 거버넌스를 바탕으로 구민, 관련기관 및 단체, 기업, 전문가 등의 의견을 모으며 성동의 미래상을 구체화했다. 지난 5월에는 관련 조례를 제정하여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는 한편 스마트문화도시 포럼을 진행하여 기업, 공공기관 총 46곳과 MOU를 체결하였다.

이를 바탕으로 스마트문화기업과 함께 경쟁력 있는 도시브랜드 구축 및 지속가능한 문화파트너십 형성을 추진전략으로 마련했다. 그 결과 24시간 365일 스마트문화편의점, 크리에이티브 로컬 페스타 성수, 글로벌 K-컬쳐스쿨 등 20여개 사업을 발굴하여 이번 예비문화도시 선정에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성동구 문화도시만의 차별점은 바로 기업이 구민과 함께 문화도시의 또 다른 한 축을 이룬다는 점이다. 한국의 브루클린으로 떠오르는 성수동을 중심으로 SM, 케이팝댄스 스튜디오 원밀리언, 서울웹툰아카데미 등 수많은 문화예술 기업들이 둥지를 틀고 있다. 구는 이들 기업과 구민을 핵심 협력주체로 거버넌스를 구축하여 문화도시의 방향성을 논의하고 협업할 수 있는 소통 기반을 마련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콘텐츠, 예술, 사회혁신 기업 등 세상을 변화시키는 스마트 문화기업이 기존 문화자원을 유기적으로 연결하여 새로운 콘텐츠와 서비스를 창조하여 성동만의 차별화된 도시 브랜딩을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예비문화도시는 향후 1년간 사업을 추진한 후 심사를 거쳐 내년 10월에 최종적으로 ‘문화도시’지정 여부가 결정된다. 문화도시 지정 시 국비, 시비를 지원받아 총 200억원의 예산을 집행하게 될 예정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예비문화도시 선정되어 매우 기쁘고 앞으로 특색있는 문화자원을 활용해 누구나 일상에서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며 “이제 성동구를 스마트 포용도시에 문화를 더해 품격있는 문화예술 도시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큰 포부를 밝혔다.

※ 2022년 제5차 문화도시 예비도시로 지정된 지자체 (8개)

△서울 성동구 △부산 수영구 △속초시 △경주시 △광양시 △진주시 △충주시 △홍성군 8개 지자체 선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128 원방빌딩 501호(중곡동)
  • 대표전화 : 02-2294-7322
  • 팩스 : 02-2294-73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연
  • 법인명 : 성광미디어(주)
  • 제호 : 성광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36
  • 창간 : 2010-10-12
  • 회장 : 조연만
  • 발행인 : 이원주
  • 자매지 : 성동신문·광진투데이
  • 통신판매 등록 : 제2018-서울광진-1174호
  • 성광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성광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gilbo@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