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 詩마당] 산에 오르며
[성동 詩마당] 산에 오르며
  • 성광일보
  • 승인 2022.11.25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진태 작가

더러는 탐내고, 더러는 시샘하고, 더러는---
그런 것 다 접어 두고 
산에 오른다.

잠기고 흐른 시간 청산에 내려놓고
꽃인 듯 구름인 듯
산처럼, 하늘처럼 살자 싶어
산에 오른다.

살아온 세월 바람에 날리고
간절한 소망 작은 기도로
이 세상 끝까지 건강히 살고파
산 향기, 산 정기에 영혼을 헹구려
산에 오른다.

비상하는 새 되어
늦가을 햇살에 억새꽃 백발 휘날리며
산 내음 지천인  5부 능선 돌아들면
연두 빛 뻐꾹새 울음소리
하얀 그리움으로 다가온다. 

오르내린 산행 길에 
풀꽃 내음 끌어안고
흐르는 세월 빗겨 
돌아 누운 무덤 하나
배시시 물든 저녁 놀 
돌아 본 그리움일랑 청산에 묻어 두자.

산이 날 불러 
산처럼 살라하고
세상사 잊어라 하네.
산이 있어 내가 오르고
내가 있어 산에 오르니
천년 세월 마다 않고 또 오를거나.

산에 올라 철든 인생
참살이 이제야 터득했네
세상사 다 그런 것을
거듭나는 아픔 서러운 눈빛에도
산이 벗돼 주니 외롭지 않고
그래서 오늘도
산에 오른다.

※지은이
시집 <내 그렇게 살고 싶다> 외 소설집<비목(碑木)> 등 40여권의 창작집이 있으며 최근에 장편소설<찬란한 저녁놀>을 상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128 원방빌딩 501호(중곡동)
  • 대표전화 : 02-2294-7322
  • 팩스 : 02-2294-73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연
  • 법인명 : 성광미디어(주)
  • 제호 : 성광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36
  • 창간 : 2010-10-12
  • 회장 : 조연만
  • 발행인 : 이원주
  • 자매지 : 성동신문·광진투데이
  • 통신판매 등록 : 제2018-서울광진-1174호
  • 성광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성광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gilbo@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