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그룹 내부거래 65% 감소
재벌그룹 내부거래 65% 감소
  • 성광일보
  • 승인 2014.09.11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2개 대기업 중 21곳 내부거래 줄어

 
정부가 일감 몰아주기 규제 등을 강화한 가운데 올 상반기 내부거래가 2년 전 대비 6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올 상반기 32개 주요그룹 중 65.6%인 21곳의 내부거래가 지난 2012년 상반기 대비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그룹별로 보면 한라는 올 상반기 내부거래 규모가 160억원으로 2년 전에 비해 77.0% 급감했다. 같은 기간 현대 76.9%, 금호아시아나 62.7%, 태광 57.3%, 태영 56.7%, KCC 53.9%, 대성 55.1%, 한진중공업 50.1% 순으로 감소했다. 삼성과 현대자동차도 각각 5.5%, 9.6% 소폭 줄었다.

반면 한국타이어는 672.4% 급증했으며, 효성 323.3%, 현대산업개발 73.2%, 롯데 72.6%, CJ 52.4%, SK 14.9%, LG 12.4% 늘었다.

이처럼 대기업들의 내부거래가 줄어든 것은 일감 몰아주기 등 규제가 강화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업계 관계자는 "2월 일감 몰아주기 규제를 담은 개정 공정거래법이 발효돼 내부거래가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며 "그러나 제조업의 경우 수직 계열화를 통해 거래비용을 줄일 수 있기 때문에 내부거래의 긍정적인 측면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128 원방빌딩 501호(중곡동)
  • 대표전화 : 02-2294-7322
  • 팩스 : 02-2294-73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연
  • 법인명 : 성광미디어(주)
  • 제호 : 성광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36
  • 등록일 : 2010-09-01
  • 발행일 : 2010-09-01
  • 발행인 : 이원주
  • 편집인 : 이원주
  • 회장 : 조연만
  • 편집이사 : 김광부
  • 논설주간 : 김정숙
  • 자매지 : 성동신문·광진투데이
  • 통신판매 등록 번 제2018-서울광진-1174호
  • 성광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성광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gilbo@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