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취업률 증가 / 육아휴직 확대
여성 취업률 증가 / 육아휴직 확대
  • 이원주 기자
  • 승인 2014.11.10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에서는 ‘고용률 70% 로드맵(’13.6월)‘ 발표 후 고용률 70% 달성의 핵심과제인 여성고용률 제고를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고용노동부에 의하면 일하는 여성의 생애주기별 경력유지 지원방안(`14.2월), 여성고용 후속·보완 대책(`14.10월) 등 최근 15세 이상 여성고용률이 처음으로 50%를 돌파(‘14.6월)하는 등 고용 호조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30대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은 올해 2분기 58.7%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 ’99년 이후로 30대 남성(93.8%)과 격차(35.1%p)가 가장 좁아졌다.

전체 육아휴직 사용자 수는 `14.9월말 57,706명으로 전년 동기 52,539명 대비 9.8% 증가하였고  서울 송파, 성동, 강동, 광진 지역에서는 ’14년 10월 2,993명으로 전년 동기 2,643명 대비 13.2%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남성 육아휴직자 수는 `14.9월말 2,485명(전체 육아휴직자 대비 4.3%)으로 전년 동기 1,671명(전체 육아휴직자 대비 3.2%) 대비 48.7%로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로  서울 송파, 성동, 강동, 광진 지역에서는 ’14년10월 133명으로 전년 동기 73명 대비 82.2%가  증가한 것이다.

지난 10월 1일부터 아빠의 달을 맞이하여 육아휴직 급여(1개월 통상임금 100%, 최대 150만원),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급여 상향(통상임금 40% → 60%)이 시행되었다.

아빠의달 인센티브는 같은 자녀에 대해 부모가 순차적으로 육아휴직을 사용하면, 두 번째 사용자의 육아휴직 1개월 급여를 통상임금의 40% → 100%(상한 100만원 → 150만원)으로 상향 지급하는 제도다.

 아빠의달 인센티브를 받기 위해서는 부모가 모두 육아휴직을 사용해야 하므로 결국 남성이 육아휴직을 사용해야만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다.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제도는 육아휴직 대신 일주일에 15~30시간으로 단축 근무하는 제도로, 임금 외에 고용보험에서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급여를 지급 받을 수 있다.

 이번 제도 개선으로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급여는 월 통상임금의 60%를 단축한 시간에 비례하여 지급받게 된다.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급여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급여

= 월 통상임금 60% × ↳상한: 150만원

단축 전 근로시간 - 단축 후 근로시간

단축 전 근로시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128 원방빌딩 501호(중곡동)
  • 대표전화 : 02-2294-7322
  • 팩스 : 02-2294-73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연
  • 법인명 : 성광미디어(주)
  • 제호 : 성광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36
  • 등록일 : 2010-09-01
  • 발행일 : 2010-09-01
  • 발행인 : 이원주
  • 편집인 : 이원주
  • 회장 : 조연만
  • 편집이사 : 김광부
  • 논설주간 : 김정숙
  • 자매지 : 성동신문·광진투데이
  • 통신판매 등록 번 제2018-서울광진-1174호
  • 성광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성광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gilbo@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