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가 놀고 싶은 놀이터,‘모험 놀이터’조성해
어린이가 놀고 싶은 놀이터,‘모험 놀이터’조성해
  • 이주연 기자
  • 승인 2020.11.05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동구, 도선어린이공원 어린이 의견 반영한 ‘어린이 모험놀이터’로 재정비
▸조합놀이대, 트램플린, 마운딩 놀이공간 등 창의 놀이기구, 수목 조경 자연과 조화

서울 성동구 왕십리도선동의 ‘도선어린이공원’이 아이들이 모험심을 키우고 안전을 지키는 개성 넘치는 놀이기구를 겸비한 ‘어린이 모험놀이터’로 탈바꿈하고 오는 5일 개장한다.

도선어린이공원은 인근 어린이집 등 어린이 이용 시설이 많아 놀이수요가 높은 지역임에도 불구하고 어린이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어린이 놀이터와 놀이기구는 현저히 부족한 실정이었다.

이에 구는 서울특별시, ㈜코오롱, 세이브더칠드런과 함께 ‘민관협력 어린이 놀이터 개선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천편일률적 형태의 놀이터 형태에서 벗어나 다양하고 개성 넘치는 놀이기구들로 구성한 특색 있는 놀이터 조성에 나섰다.

아름다운 자연 수목과 조화를 이루고 창의적인 놀이기구가 설치된 도선어린이공원의 ‘어린이 모험놀이터’
아름다운 자연 수목과 조화를 이루고 창의적인 놀이기구가 설치된 도선어린이공원의 ‘어린이 모험놀이터’

미끄럼틀, 그네 등 기존 흔히 볼 수 있는 정적인 놀이기구가 아닌 아이들이 실제 놀고 싶은 놀이기구에 대한 수요조사를 통해 정글조합놀이대, 복합그네, 트램플린, 모래놀이터 등 몸으로 직접 경험하며 창의력도 키울 수 있는 놀이기구로 설치했다. 또한, 기존 수목공간을 정비해 사계절을 느낄 수 있는 자연친화적인 조경을 조성하고, 아이들이 자유롭고 창의적으로 놀 수 있는 바닥이 올록볼록한 마운딩 놀이공간도 만들었다.

구 관계자는 “이번 놀이터 조성을 위해 지역 아동센터 및 어린이집 등 관련 기관과 학부모 등 인근 주민들이 ‘창의놀이터 운영협의체’를 구성해 디자인, 설계, 시공 등의 과정에 직접 참여했다”며 “특히 아동디자인 워크숍을 통해 아이들이 바라는 놀이터 의견을 직접 받아 놀이터를 조성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아름다운 자연 수목과 조화를 이루고 창의적인 놀이기구가 설치된 도선어린이공원의 ‘어린이 모험놀이터’
아름다운 자연 수목과 조화를 이루고 창의적인 놀이기구가 설치된 도선어린이공원의 ‘어린이 모험놀이터’

앞서 구는 지난 7월 행당동 유휴부지 5,300㎡면적에 어린이 전용 놀이파크인 ‘어린이 꿈공원’을 조성해 짚라인과 멀티코트, 워터드롭 등 창의적인 놀이기구로 주민들의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으며, 오래되고 시설이 부족한 금호산공원 등 5개 공원의 놀이터를 ‘창의 놀이터’로 조성해 어린이들의 놀권리 보장에 앞장서고 있다.

정원오 구청장은 “아이들이 행복하고 존중받는 도시가 바로 모든 구민이 살기 좋은 행복한 도시라고 확신한다” 며 “앞으로도 어린이들이 꿈을 키우고 상상력과 창의력을 키울 수 있는 창의적인 어린이 놀이터 조성에 힘쓰고, 어린이들의 목소리와 의견이 반영되고 놀권리가 온전히 보장되는 살기 좋은 성동구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128 원방빌딩 501호(중곡동)
  • 대표전화 : 02-2294-7322
  • 팩스 : 02-2294-73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연
  • 법인명 : 성광미디어(주)
  • 제호 : 성광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36
  • 등록일 : 2010-09-01
  • 창간일 : 2010-10-12
  • 회장 : 조연만
  • 발행인 : 이원주
  • 자매지 : 성동신문·광진투데이·서울로컬뉴스
  • 통신판매 등록 : 제2018-서울광진-1174호
  • 계좌번호 : 우체국 : 012435-02-473036 예금주 이원주
  • 기사제보: sgilbo@naver.com
  • 성광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성광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gilbo@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