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여집합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여집합
  • 성광일보
  • 승인 2020.11.24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金杉基/칼럼리스트
김삼기
김삼기

우주를 하나의 전체집합으로 볼 때, 지구에 사는 인류가 보고 느끼고 깨닫고 과학으로 증명한 사실들이 부분집합이라면 인류의 생각이나 과학의 한계를 초월한 모든 것들은 여집합이라 할 수 있다.

그리고 여집합이 전체집합의 밖에 있지 않고, 부분집합과 함께 전체집합 안에 있듯이, 인류의 한계를 넘어 존재하는 것들도 우리가 보고 깨닫는 것들과 함께 공존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결론적으로 자연적인 현상과 초자연적인 현상은 반대의 개념이 아니라 원래 하나의 전체 속에 포함된 동질의 개념으로 이해해야 한다는 것이다.

인류가 전체집합의 부분집합 안에 살면서 자연적인 현상만을 전체로 알고 초자연적인 현상은 전체 밖에 있는 다른 세상으로 보면 안 된다는 말이다.

우주 안의 초자연적인 현상은 자연적인 현상의 여집합이기 때문이다.

과학이 우주 안의 지구라는 부분집합보다 훨씬 큰 여집합의 존재를 증명하고 있음을 생각할 때, 자연적인 것보다 훨씬 광범위한 초자연적인 것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우리는 유추할 수 있다.

독일의 조직신학 대가인 폴 틸리히(Paul Johannes Tillich)는 그의 저서에서 초자연은 숨겨진 자연이며, 자연은 드러난 초자연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70여 년 전 폴 틸리히도 자연과 초자연을 전체 안에 있는 동질의 개념으로 봤던 것 같다.

폴 틸리히의 주장이 동질의 것을 놓고 숨겨졌느냐 드러났느냐에 따라 초자연이냐 자연이냐로 나누고 있기 때문이다.

조물주 입장에서는 자연이나 초자연이나 동질의 개념인데, 한계의 벽을 넘지 못하는 인간이 이분법으로 나누어 놓고, 초자연을 신의 영역에 두고 있는 것이다.

아마도 초자연이라는 여집합이 계속 드러나면서 자연이라는 부분집합이 커지고, 결국 초자연이라는 여집합이 없어지면서 종말이 올 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

이 세상에 존재하는 시각적인 모든 것도 가시적인 것과 비가시적인 것으로 나누어지는데, 여기서 가시적인 것이 부분집합이면 비가시적인 것은 여집합이 된다.

그러나 우리는 가시적인 것이 전체인양 착각하고 있으며, 비가시적인 것을 인정하더라도 가시적인 것에 비해 비가시적인 것이 아주 작다고 생각하고 있는 편이다.

우리는 초자연이나 비가시적인 것을 자연과 가시적인 것의 반대 개념인 아닌 여집합의 의미로 봐야 한다.

그래야 드러난 것을 통해 숨겨진 것의 의미를 깨달을 수 있고, 숨겨진 것을 통해 드러난 것의 진면목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유무(有無) 문제도 큰 의미에서는 유(有)와 무(無)를 동질의 개념으로 보고, 무(無)를 유(有)의 여집합으로 봐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무는 숨겨진 유이고, 유는 드러난 무라는 의미로 이해해야 한다.

[단상] 드러난 진리보다 훨씬 광범위한 숨겨진 진리에 더 많은 관심을 가져보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128 원방빌딩 501호(중곡동)
  • 대표전화 : 02-2294-7322
  • 팩스 : 02-2294-73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연
  • 법인명 : 성광미디어(주)
  • 제호 : 성광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36
  • 등록일 : 2010-09-01
  • 발행일 : 2010-09-01
  • 발행인 : 이원주
  • 편집인 : 이원주
  • 회장 : 조연만
  • 편집이사 : 김광부
  • 논설주간 : 김정숙
  • 자매지 : 성동신문·광진투데이
  • 통신판매 등록 번 제2018-서울광진-1174호
  • 성광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성광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gilbo@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