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땡큐 !
오 땡큐 !
  • 성광일보
  • 승인 2018.07.25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숙의 북치고 장구치고
김정숙 논설주간
김정숙 논설주간

스위스 루체른 호숫가 음식점에서 화장실에 갔는데 남자와 여자 화장실의 구분이 독일어로만 써있고 성을 구별하는 로고가 없었다.
한쪽은 HERREN, 한쪽은 DAMEN.
동시에 화장실 문 앞에 진입했던 나와 외국인 할아버지가 어느 쪽으로 들어가야 할지를 몰라서 잠시 멈췄다.
글씨의 생김새로 봐서는 DAMEN이 남성용인거 같은데 할아버지는 그래도 못 미더운지 들어가지 못하고 주춤하고 서 있었다.
에라 모르겠다.
HERREN 의 문을 살짝 열어보니 남성용 양변기가 보인다. 오! Here!
바로 여기가 당신이 갈 곳이라고 알려줬더니 오? 땡큐! 땡큐!라며 자신은 절대 할 수 없었던 일을 해 낸것에 대해 무진장 고맙다고 한다.
까잇거, 이쯤이야 뭐.
나라를 구한것도 아닌데 뮐 그리 고맙냐고 으쓱했다. 화장실에서 있었던 해프닝을 굳이 얘기하는 건 내가 하려는 얘기의 적절한 사례가 되기 때문이다.
이처럼 세상에는 예측이 맞는 경우도 있지만 예측이 맞지 않는 경우도 허다하다.
'Damen' 이 'Herren' 보다 얼마나 영어의 Men처럼 남성스럽게 생겼는가?
이 경우가 아니더라도 나이를 먹으면서 늘어나는 말투 중 조심해야할 게 예측을 확신으로 말하는 버릇이다.
그럴것 같으니까 그렇다고 확신하거나 누군가 어떤 이야기를 했을 때 마치 자신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었다는 듯이 '그러니까'라고 말하는 말투도 그런거다.
생각조차 하고 있지 않았으면서도 자신은 애초부터 그런 생각을 하고 있었다는 듯이 말하거나 힘이 센 곳에 동승하며 자신은 애초부터 힘이 센 무리의 사람이었다는 듯 말하는 버릇도 살펴봐야할 자기관찰이다.
그런 버릇은 버릇이라고 하기엔 약하고 아예 몸에 체화되어서 자연스럽게 나오기까지 한다.
노화의 신체화 증상이 몸짓뿐만 아니라 말투까지 변하는 건 어떤 이유에서일까? 그건 아마도 자신만의 세계로 세상을 보는 눈 때문인 것 같다.
외부세계와의 접촉이 줄어들면서 분명 다른 사안인데도 일반화하는 태도. 내 것이 늘 맞다는 놀라운 자만.
다른 세계를 보려 하지 않는 자기 폐쇄. 그로인한 고착의 틀이 말투까지 변해서 모든 사안에 대한 의문을 확신으로 일반화하는 것 같다.
또 다른 이유가 있다면 그건 두려움이다. 살펴보고 확신해도 될 만한 사안에 살펴보기를 두려워하는 마음, 그로인해 감당해야 하는 고통.
그런 것들을 두려워하기 때문에 젊은 시절처럼 선뜻 살펴보는 것에 대한 용기를 못내는 거다. 두려움 때문에 용기를 못내는 건 그래도 이해할만하다.
그건 자기를 보호하고 싶은 인간 본연의 원초적 본능이니까 말이다.
문제는 고착은 벗어나는 게  쉽지 않다는 점이다. 말 그대로 고착됐기 때문이다.
고착은 수년간 켜켜이 앉은 치석과 같아서 아무리 칫솔로 닥달하고 문대도 지워지지 않는다.
치석을 제거하는 끌이나 날카로운 쇠붙이로 힘을 써야 떨어질 수 있다.
치석과 같은 고착을 떨궈내는 일은 그래서 어렵다.
그 어려운 고착을 떼어내주려 애쓰는 일도 쉬운 일은 아니지만 당사자가 순순히 치석제거 의자에  누워서  순순히 기다릴 수 있는가도 의문이다.
그런 고착의 치석이 낄 줄 알았다면 애초부터 고착을 만들지도 않았을 것이다.
매일 번잡하지만 칫솔질과 치실과 치간칫솔로 고착의 원인을 제거하며 살았을 것이다.
고착의 틀에서 자유로운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의 사회적 관계는 불을 보듯 뻔하다. 늘 자신이 옳고 늘 자기 확신에 차 있는 사람이 어떻게 타인을 이해하고 수용하겠는가?
그러므로 나이가 들수록 관계가 불편한 대상이 되고 있다면 그건 자기 고착으로 딱딱하게 굳고 있는 자신을 한번쯤 돌아보아야 할 기회다.
그런걸 놓치고 살아갈 때 사람들은 그런 사람을 꼰대라고 부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128 원방빌딩 501호(중곡동)
  • 대표전화 : 02-2294-7322
  • 팩스 : 02-2294-73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연
  • 법인명 : 성광미디어(주)
  • 제호 : 성광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36
  • 등록일 : 2010-09-01
  • 발행일 : 2010-09-01
  • 발행인 : 이원주
  • 편집인 : 이원주
  • 회장 : 조연만
  • 편집이사 : 김광부
  • 논설주간 : 김정숙
  • 자매지 : 성동신문·광진투데이
  • 성광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성광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gilbo@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