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2TV 새 월화드라마 ‘땐뽀걸즈’ 이주영의 섬세한 이해와 공감이 만들어낼 박혜진이 기대되는 이유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땐뽀걸즈’ 이주영의 섬세한 이해와 공감이 만들어낼 박혜진이 기대되는 이유
  • 성광일보
  • 승인 2018.11.16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대 시절, 불안하고 연약했던 감정들을 표현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만으로도 마음이 벅찼다.”
땐뽀걸즈 이주영&박혜진
땐뽀걸즈 이주영&박혜진

올해 영화 ‘독전’과 드라마 ‘라이브’를 통해 강렬한 연기를 선보이며 혜성처럼 등장한 배우 이주영. 한 번만 봐도 잊히지 않는 존재감은 차기작을 궁금케 했고, 그녀가 선택한 작품은 ‘땐뽀걸즈’였다. “10대 시절, 그 불안하고 연약했던 감정들을 표현할 수 있을 거란 생각만으로도 벅찼다”는 것이 선택의 이유였다.

오는 12월 3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땐뽀걸즈’(극본 권혜지, 연출 박현석, 제작 MI)에서 박혜진 역을 맡은 이주영. “혜진은 아무 보호막 없이 맨 땅에서 홀로 스스로를 지키고 자라야했던 들꽃 같은 아이”라는 것이 그녀가 소개한 캐릭터다. “그래서 강해보이지만 마음 속 깊은 곳에는 자신의 뿌리에 대한 궁금증과 사람에 대한 상처로 인한 깊은 외로움이 공존한다”고.

특히 “이 세상에는 수많은 혜진이들이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나 또한 사춘기 혹은 고등학생 시절에 혜진이처럼 삐뚤어지고 반항적인 부분이 있었고 나이가 들고 나서는 그것이 나의 어떤 공허함과 외로움에 기인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라는 답엔 캐릭터에 대한 깊은 이해를 엿볼 수 있었다. 그래서 연기의 시작점도 “그 혜진이들, 그리고 어린 시절의 이주영에게 위로가 되었으면 한다는 마음에서 출발했다”고.

작품 선택엔 원작의 힘도 크게 작용했다. “원작 다큐의 팬이었다. 드라마로 제작된다고 했을 때 어떤 역할인지도 모른 채 하고 싶다는 마음이 강하게 일어났다”는 이주영은 “존재만으로도 아름다운 여고시절의 소녀들이지만 그 시절의 불안하고 연약했던 감정들을 표현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만으로도 마음이 벅찼다. 그리고 그 이야기가 실화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는 것 또한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물론 드라마를 위해 반드시 거쳐야 했던 댄스 스포츠를 연습하는 과정이 쉽지 만은 않았다. “그러나 워낙 함께 하는 친구들이 춤을 잘 추고 열심히 해서 자극이 된다”는 이주영은 “그냥 드라마만 촬영하는 게 아니라, 춤 연습도 함께 해야 하고, 호흡을 맞추는 게 중요하기 때문에 서로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고 있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친하게 됐다”고 밝혀 땐뽀걸즈가 보여줄 우정에 대해서도 기대를 갖게 했다.

마지막으로, “혜진을 통해 겉으로는 거칠고 무서워 보이는 사람들 내면의 외로움과 공허함, 그 반면의 사랑스러움과 따뜻함이 전해졌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내며, “댄스스포츠 때문에 드라마가 밝고 경쾌하다. 땐뽀를 추며 인생의 한 부분에 추억이라는 색을 칠하는 아이들의 이야기를 기대해달라”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한편, ‘땐뽀걸즈’는 구조조정이 한창인 쇠락하는 조선업의 도시 거제에서 ‘땐’스 스‘뽀’츠를 추는 여상아이들을 그린 8부작 성장드라마. KBS 드라마스페셜 ‘혼자 추는 왈츠’, ‘개인주의자 지영씨’, ‘빨간 선생님’을 집필한 권혜지 작가와 ‘개인주의자 지영씨’, ‘함부로 애틋하게’를 연출한 박현석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최고의 이혼’ 후속으로 오는 12월 3일 월요일 밤 10시 KBS 2TV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128 원방빌딩 501호(중곡동)
  • 대표전화 : 02-2294-7322
  • 팩스 : 02-2294-73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연
  • 법인명 : 성광미디어(주)
  • 제호 : 성광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36
  • 등록일 : 2010-09-01
  • 발행일 : 2010-09-01
  • 발행인 : 이원주
  • 편집인 : 이원주
  • 회장 : 조연만
  • 편집이사 : 김광부
  • 논설주간 : 김정숙
  • 자매지 : 성동신문·광진투데이
  • 통신판매 등록 번 제2018-서울광진-1174호
  • 성광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성광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gilbo@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