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토일 오리지널 ‘프리스트’ 메디컬 엑소시즘 3인방 연우진, 정유미, 박용우
OCN 토일 오리지널 ‘프리스트’ 메디컬 엑소시즘 3인방 연우진, 정유미, 박용우
  • 성광일보
  • 승인 2018.12.08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우진, 정유미, 박용우 베일에 싸인 악의 진실, 궁금증 UP!

- #1. 연우진과 악령, “너 정말 모르겠어?”
- #2. 정유미와 악령, “내가 누군지, 니가 제일 잘 알잖아.”
- #3. 박용우와 악령, “불쌍한 베드로, 과오를 외면하는 사제여.”

OCN 토일 오리지널 ‘프리스트’(극본 문만세, 연출 김종현, 제작 크레이브웍스, 총 16부작)의 메디컬 엑소시즘 3인방 연우진, 정유미, 박용우는 악령과 어떤 관계가 있는 걸까. 매회 궁금증을 증폭시키는 떡밥이 방출되고 있는 가운데, 악의 존재가 이들 3인방과 관계가 있음이 암시되고 있다. 이에 오늘(8일) 본방송에 앞서,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은, 베일에 싸인 악의 진실을 되짚어 봤다.

#1. 연우진과 악령, “너 정말 모르겠어?”
“오수민, 너 정말 모르겠어?” 부마자 우주(박민수)의 입을 통해 악령이 오수민의 이름을 소리쳤다. 오수민은 스승인 문기선(박용우) 신부의 신경 쓰지 말라는 충고에도 불구하고 의문에 빠졌다. 어린 시절 엄마(배정화)가 악령에 의해 목숨을 잃었던 과거를 가졌기 때문. 레지던트 송미소(박정원)의 무의식 속에서도 과거 자신의 집과 마주했다. 예전처럼 부마 증상을 보이는 엄마는 침대에 묶여 괴로워하고 있었고, 아빠(김수현)는 구마 의식을 거부했다. 오수민에게 끊임 없이 존재를 드러내고 있는 악령은 엄마를 죽음으로 몰아넣었던 그것과 어떤 관계가 있는 것일까.

#2. 정유미와 악령, “내가 누군지 니가 제일 잘 알잖아.”
지난 주, 송미소의 무의식 속에서 웨딩드레스를 입은 함은호(정유미)의 모습으로 오수민을 유혹한 악령. “수민아, 나야. 내가 누군지 니가 제일 잘 알잖아”라며 눈물을 흘렸고, “나 부탁이 하나 있어. 그냥 잠시만, 나와 함께 이렇게 있어줘”라며 깊은 수면 속으로 그를 이끌었다. 악령의 유혹으로 인해 현실의 오수민은 숨이 끊어지는 위험한 상황에 처하기도 했다. 서로에 대한 인상이 좋지 않았던 첫 만남부터 줄곧 서로가 믿는 신념 때문에 갈등을 일으켰던 두 사람. 그런데 왜 하필 악령은 함은호의 모습으로 나타났을까.

#3. 박용우와 악령, “불쌍한 베드로, 과오를 외면하는 사제여.”
원래 첫 부마자 우주(박민수)의 상담을 맡았던 이는 정신부(전진기)였다. 과거 모종의 사건으로 인해 곽주교(이영석)의 말대로, “예전에 아웃돼서 이제 634도 아니고”, 신부직도 떠난 인물이었다. 우주를 흉기로 찔렀다는 혐의를 받고 경찰서에 구금된 정신부를 면회한 문기선 신부.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냐고 묻는 그에게 정신부는 공포에 휩싸여 “그가 날 찾아왔어”라는 말을 되풀이했다. 이에 문신부는 병실에 누워있는 우주를 찾아가 “이냐시오(정신부) 왜 그랬냐”고 물었다. 우주에 씐 악령은 마치 기다리고 있었다는 듯 그를 맞으며, “그게 그렇게 궁금해? 친구는 만나봤고? 불쌍한 이냐시오”라고 답했다. 이어 문신부의 세례명인 베드로를 언급하며, 라틴어로 “과오를 외면하는 사제여”라고 했다. 악령이 언급한 ‘과오’란 무엇일까. 이는 정신부가 그토록 두려워했던 ‘그’와 어떤 관계가 있는 걸까.

악의 진실에 대한 새로운 떡밥이 기다려지는 ‘프리스트’ 제5회, 오늘(8일) 토요일 밤 10시20분 OCN 방송.  <사진제공 = OC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128 원방빌딩 501호(중곡동)
  • 대표전화 : 02-2294-7322
  • 팩스 : 02-2294-73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연
  • 법인명 : 성광미디어(주)
  • 제호 : 성광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36
  • 등록일 : 2010-09-01
  • 발행일 : 2010-09-01
  • 발행인 : 이원주
  • 편집인 : 이원주
  • 회장 : 조연만
  • 편집이사 : 김광부
  • 논설주간 : 김정숙
  • 자매지 : 성동신문·광진투데이
  • 통신판매 등록 번 제2018-서울광진-1174호
  • 성광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성광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gilbo@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