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제2막 지원 본격 시동… 50+상담센터 개소
인생 제2막 지원 본격 시동… 50+상담센터 개소
  • 이용흠 기자
  • 승인 2019.01.31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구청 민원복지동 2층에서 50+상담센터 개소식 열려

광진구(구청장 김선갑)가 30일 구청 민원복지동 2층에 50+상담센터를 개소하고 본격적인 50+세대(만50~64세) 지원에 나선다.

광진50+상담센터는 2021년 자양동에‘50플러스 동부캠퍼스’가 건립되기 전까지 지역에 거주하는 50+세대의 새로운 인생 준비와 성공적인 노후생활을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30일 민원복지동 2층에서 열린 ‘50+상담센터 개소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김선갑 광진구청장
30일 민원복지동 2층에서 열린 ‘50+상담센터 개소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김선갑 광진구청장

구체적으로 인생이모작 맞춤형 상담을 통해 인생재설계, 취․창업 정보제공, 사회참여 일자리 발굴 및 제공 등을 추진하고 유관기관과 연결해주는 기능을 한다.

이와 더불어 가족관계와 여가, 재무, 건강 등 일상적인 상담이 가능하고 50+관련 민간단체를 대상으로 의사소통 공간도 제공한다.

30일 민원복지동 2층에서 열린 ‘50+상담센터 개소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김선갑 광진구청장
30일 민원복지동 2층에서 열린 ‘50+상담센터 개소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김선갑 광진구청장

광진50+상담센터는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 아침 9시부터 저녁 6시까지 운영되며 사전 예약을 하면 야간 상담도 가능하다.

상담은 상근직 전문상담가 1명과 동년배의 50+컨설턴트 5명이 돌아가면서 진행한다.

자세한 문의는 광진구청 어르신복지과(☎450-7428) 또는 광진50+상담센터(☎450-1487)로 하면 된다.

30일 민원복지동 2층에서 열린 ‘50+상담센터 개소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김선갑 광진구청장
30일 민원복지동 2층에서 열린 ‘50+상담센터 개소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김선갑 광진구청장

한편 구는 50+세대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10월부터‘50플러스정책팀’을 신설하고 ‘광진구 장년층 인생이모작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으며 장년층 지원을 위한 계획 수립 및 정책의 조정·평가를 하는‘장년층 인생이모작 자문위원회’를 구성했다.

또 어르신이 계시는 시설을 찾아가 스마트폰 교육,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안내 등 어르신 미래설계 활동지원을 하는‘50플러스 플래너’와 50+경력단절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원예치료사’등 다양한 분야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50플러스 동아리 지원과 자원봉사 활성화 등 문화·여가 활동도 함께 지원한다.

30일 민원복지동 2층에서 열린 ‘50+상담센터 개소식’테이프 커팅식
30일 민원복지동 2층에서 열린 ‘50+상담센터 개소식’테이프 커팅식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50+세대는 대한민국의 민주화와 산업화를 이끈 주역으로서 사회에 재 투입시켜 사회적 경쟁력을 높이고 지역가치를 높이는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게 지원해야 된다”며 “50+ 동부캠퍼스가 완공되기 전까지 광진50+상담센터가 지역의 50+세대에게 플랫폼 역할을 하길 기대하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128 원방빌딩 501호(중곡동)
  • 대표전화 : 02-2294-7322
  • 팩스 : 02-2294-73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연
  • 법인명 : 성광미디어(주)
  • 제호 : 성광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36
  • 등록일 : 2010-09-01
  • 발행일 : 2010-09-01
  • 발행인 : 이원주
  • 편집인 : 이원주
  • 회장 : 조연만
  • 편집이사 : 김광부
  • 논설주간 : 김정숙
  • 자매지 : 성동신문·광진투데이
  • 통신판매 등록 번 제2018-서울광진-1174호
  • 성광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성광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gilbo@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