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기고> 도솔산지구전투와 6월의 6·25전쟁영웅 김문성 해병대 중위
<독자기고> 도솔산지구전투와 6월의 6·25전쟁영웅 김문성 해병대 중위
  • 성광일보
  • 승인 2019.06.11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우영 / 서울지방보훈청 보훈과
김우영 / 서울지방보훈청 보훈과

6월 호국보훈의 달은 나라를 지키기 위해 헌신하신 분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고 더 나아가 그 정신을 계승하고자 지정한 달로 현충일, 6․25전쟁, 제2연평해전 등이 있는 달이기도 하다. 호국보훈의 달을 의미 있게 보내는 방법에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그동안 잘 알지 못했던 인물들을 찾아보고 기억하는 것도 좋지 않을까 싶다. 여기서는 ‘2019년 6월 이달의 6․25전쟁영웅’으로 선정된 김문성 해병대 중위를 소개하고자 한다.

1930년 8월 25일 제주에서 태어난 김문성 해병대 중위는 6․25전쟁 발발 이듬해인 1951년 3월 해병대 소위로 임관했다. 같은 해 6월 해병대 제1연대가 강원도 양구지역 도솔산에서 북한군 최정예 제12사단과 치열한 공방을 벌이자 김 중위는 해병 제1연대 3대대 9중대 2소대장으로서 도솔산지구전투에 임하게 되었다.

당시 도솔산은 중동부 전선의 핵심 요충지로 이곳을 확보하지 못할 경우 좌우 인접한 아군부대의 진격이 불가능했기 때문에 전투는 더욱 치열할 수밖에 없었다. 북한군은 전술적인 이점과 천연적인 지세를 이용하여 견고한 진지를 구축하고, 약 4,200명의 병력으로 무수히 많은 지뢰를 매설하고 수류탄과 자동화기를 퍼부으며 저항하고 있었다. 해병대 제1연대는 북한군의 거센 저항을 뚫고 야간공격을 감행하는 등 도솔산지구 24개 고지를 하나하나 점령하면서 전진하였고, 마침내 6월 19일 모든 고지를 완전 탈환하는 데 성공하였다. 이 치열했던 전투에서 북한군은 약 2,300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반면 아군은 700명의 사상자가 발생하였으며, 산악전 사상 유례없는 공방전으로서 해병대 5대 작전의 하나로 기록되고 있다.

김문성 중위는 소대원들을 이끌고 도솔산 24개 고지 중 가장 험준한 지점에 투입되었다. 김 중위는 총탄이 빗발치는 위험천만한 상황에서도 선두에서 소대를 지휘하며 적의 진지 50미터 지점까지 들어갔으나, 안타깝게도 목표를 눈앞에 두고 적의 총탄에 맞아 장렬히 전사하였다. 소대장의 죽음을 목격한 소대원들은 격분하여 총돌격을 감행하였고, 마침내 목표지점을 완전히 탈환하여 무적해병의 신화를 이루어냈다. 미국 해병대도 탈환하지 못했던 난공불락의 요새를 완전히 장악하는 데 크게 기여한 것이다. 이에 정부는 김 중위의 공훈을 기리어 1계급 특진과 함께 충무무공훈장을 추서하였다.

국가수호를 위해 아낌없이 자신의 목숨을 바쳤던 김문성 해병대 중위의 희생이 있었기에 도솔산지구를 탈환할 수 있었듯이,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기까지는 독립․호국․민주의 수많은 국가유공자의 헌신이 바탕이 되었음을 결코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다양한 호국보훈의 달 행사에 참여하여 보훈의 소중함을 다시 한 번 생각해 보는 것도 6월 한 달을 의미 있게 보내는 또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128 원방빌딩 501호(중곡동)
  • 대표전화 : 02-2294-7322
  • 팩스 : 02-2294-73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연
  • 법인명 : 성광미디어(주)
  • 제호 : 성광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36
  • 등록일 : 2010-09-01
  • 발행일 : 2010-09-01
  • 발행인 : 이원주
  • 편집인 : 이원주
  • 회장 : 조연만
  • 편집이사 : 김광부
  • 논설주간 : 김정숙
  • 자매지 : 성동신문·광진투데이
  • 통신판매 등록 번 제2018-서울광진-1174호
  • 성광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성광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gilbo@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