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기고) 너무 많은 이름을 가진 11월 11일, 턴 투워드 부산으로 기억하자
(독자기고) 너무 많은 이름을 가진 11월 11일, 턴 투워드 부산으로 기억하자
  • 이원주 기자
  • 승인 2019.11.07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익 / 서울지방보훈청 총무과
신동익
신동익

밸런타인 데이, 화이트 데이와 함께 11월 11일은 3대‘데이’마케팅 중 하나인 빼빼로 데이로 잘 알려져 있다.

뿐만 아니라, 농업인의 날로 가래떡 데이, 코레일에서는 레일 데이, 온라인쇼핑사이트 11번가에는 11절 등 11월 11일은 이미 잘 알려진 날이고 기억하기 쉬워 지자체나 기업들이 마케팅을 위한 기념일로 활용하고 있다.

그러나, 분단국가로서 대한민국 국민이 기억해야 할 또 다른 11월 11일은 ‘턴 투워드 부산’유엔참전용사 국제 추모일이다.

‘턴 투워드 부산’은 6·25전쟁으로 위기에 처한 대한민국을 위해 낯선 이국땅에 목숨을 바친 유엔군 참전유공자들의 희생을 기리기 위해 11월 11일 오전 11시에 부산을 향해 세계가 함께 1분간 묵념을 하는 날이다.

그렇다면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이 아닌 부산에 왜 묵념을 하는 걸까? 그 이유는 11개국 참전용사를 비롯한 2,297분의 유해가 안장되어 있는 세계 유일의 유엔군 묘지인 유엔기념공원이 부산에 있기 때문이다.

유엔 참전용사들은 누군가에게는 남편이고 누군가에게는 할아버지며 또 누군가에게는 이름도 얼굴도 모르는 사람이었지만, 오롯이 자유와 세계평화를 지키고자 자신들의 조국을 떠나 대한민국을 위해 목숨 바치기를 마다하지 않았다.

6·25전쟁이 일어난 지 내년에는 70주년이 된다.

대한민국은 UN참전용사의 공헌에 감사하고, 그 희생을 기억하기 위해 턴 투워드 부산 뿐만 아니라 유엔군 참전의 날 기념식(7월 27일), 참전용사 재방한 행사 등 다양한 방식으로 참전용사와 참전국에 대해 예우를 갖추고 있으며, 후대에도 알리고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그렇다면,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 우리는 11월 11일을 어떻게 보내야 할까?

물론, UN기념공원 내에서 열리는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도 의미 있는 일이 되겠지만, 각자의 자리에서 하던 일을 멈추고, 짧으면 짧다고 할 수 있는 1분의 묵념으로 알지도 못하는 나라를 위해 소중한 목숨을 내어준 이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건 어떨까?

11월 11일 11시,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목숨을 바쳐 희생한 유엔참전용사들을 기억하고 추모하는 ‘턴 투워드 부산’의 의미를 다시 한 번 되새기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128 원방빌딩 501호(중곡동)
  • 대표전화 : 02-2294-7322
  • 팩스 : 02-2294-73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연
  • 법인명 : 성광미디어(주)
  • 제호 : 성광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36
  • 등록일 : 2010-09-01
  • 발행일 : 2010-09-01
  • 발행인 : 이원주
  • 편집인 : 이원주
  • 회장 : 조연만
  • 편집이사 : 김광부
  • 논설주간 : 김정숙
  • 자매지 : 성동신문·광진투데이
  • 통신판매 등록 번 제2018-서울광진-1174호
  • 성광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성광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gilbo@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