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 중의 고전
고전 중의 고전
  • 김광부 기자
  • 승인 2020.06.01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은 진리와 함께 기뻐합니다 (고전13:6) 2020.05.29

(2020.05.09(토) 지리산 바래봉 철쭉꽃 트레킹 " 바래봉 철쭉 굴락지" (사진: 김광부 기자)
(2020.05.09(토) 지리산 바래봉 철쭉꽃 트레킹 " 바래봉 철쭉 군락지" (사진: 김광부 기자)

“고전은 다소 어렵더라도 시대를 초월한 지혜를 배울 수 있기 때문에 우선적으로 읽어야 한다.  노벨상 수상자를 70명이나 탄생시킨 시카고 대학교와 주룽지 총리,후진타오 주석 등 중국의 지도층 인사를 대거 배출한 북경의 이공계 명문대인 칭화 대학교의 공통점은 고전 필독서 100권을 선정하여 학생들이 졸업할 때까지 반드시 읽게 한다는 점이다.”

김달국 저(著) 《29세까지 반드시 해야 할 일》 (새로운 제안, 135쪽)중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고전(Classic)이란 라틴어의 클라시쿠스(classicus)라는 단어에서 유래 하였습니다.  클라시쿠스는 로마 시민계급의 최상급을 뜻하는 용어였습니다.  고전은 책 중의 최상급입니다. 《용비어천가》의 그 유명한 첫 부분에 이러한 구절이 나옵니다.

“뿌리 깊은 나무는 바람에 아니 움직일새 꽃 좋고 여름(열매) 많나니, 샘이 깊은 물은 가뭄에 아니 마를새 내에 이러 바랄(바다)에 가느니” 모든 나무가 다 열매를 맺는 것이 아니고,  모든 샘물이 다 바다로 가는 것은 아닙니다.  단순히 옛날의 문학 작품이라고 해서 모두가 고전으로 남는 것은 아닙니다.

바람과 가뭄을 견뎌낼 만한 깊은 뜻을 지닌 문학 작품, 즉 개성이나 시대성이나 지역성이라는 한계를 벗어난 작품이 고전이 됩니다.  현대 환상문학의 3대 거장이라 불리우는 이탈리아의 거장 이탈로 칼비노는 고전을 “아직도 할 말이 남아 있는 책”이라고 정의 합니다.

 즉 고전은 특정한 시대와 특정한 환경이라는 그물에 걸리지 않고, 어느 시대 어느 환경의 사람에게도 아직도 영향력을 미친다는 것입니다. 인류 최고의 고전은 성경입니다.  무엇보다도 성경의 저자는 흠 많고 오류투성이인 인간이 아닌 하나님이십니다.

인문 고전은 영감 정도를 주지만, 성경은 영생에 이르는 법을 가르쳐 줍니다.  죄 용서와 죽음 이후의 세계에 대해서도 명쾌하게 말해 줍니다. “너희가 성경에서 영생을 얻는 줄 생각하고 성경을 연구하거니와 이성경이 곧 내게 대하여 증언하는 것이니라.” (요5:39)

서울시 강남구 삼성2동 27-2
강남 비전교회
한재욱 목사

(2020.05.09(토) 지리산 바래봉 철쭉꽃 트레킹 " 바래봉 철쭉 굴락지" (사진: 김광부 기자)
(2020.05.09(토) 지리산 바래봉 철쭉꽃 트레킹 " 바래봉 철쭉 군락지" (사진: 김광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128 원방빌딩 501호(중곡동)
  • 대표전화 : 02-2294-7322
  • 팩스 : 02-2294-73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연
  • 법인명 : 성광미디어(주)
  • 제호 : 성광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36
  • 등록일 : 2010-09-01
  • 발행일 : 2010-09-01
  • 발행인 : 이원주
  • 편집인 : 이원주
  • 회장 : 조연만
  • 편집이사 : 김광부
  • 논설주간 : 김정숙
  • 자매지 : 성동신문·광진투데이
  • 통신판매 등록 번 제2018-서울광진-1174호
  • 성광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성광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gilbo@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