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에 품은 신발에서부터
가슴에 품은 신발에서부터
  • 김광부 기자
  • 승인 2020.12.14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은 진리와 함께 기뻐합니다 (고전13:6) 2020.12.11

(2020.11.14.(토) 백화산 - 구수천 반야사 가는 길) "반야사(般若寺) 전경/충청북도 영동군 황간면 우매리 백화산에 있는 절. (사진 김광부 기자)
(2020.11.14.(토) 백화산 - 구수천 반야사 가는 길) "반야사(般若寺) 전경/충청북도 영동군 황간면 우매리 백화산에 있는 절. (사진 김광부 기자)

“오다 노부나가의 시종을 했던 도요토미 히데요시는 아침 3시에 일어나 말을 준비하고 노부나가의 신발을 가슴속에 넣어 따뜻하게 데워주었다. 그래서 노부나가의 신임을 얻어 뒤를 이어 천하를 통일할 수 있었다.”

전대열 저(著) 《노멀리치》 (행복우물, 242쪽) 중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일본의 전국시대 3대 영웅의 한사람인 오다 노부나가의 시종이었던 히데요시는 본래 성씨도 없을 만큼 미천한 신분이었습니다. 외모도 볼품이 없어서 사람들이‘원숭이’라고 놀렸습니다. 그는 오다 노부나가의 말 고삐를 잡아 대령하고 신발을 준비하며 밑바닥에서 출발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하찮은 일에 신실했습니다. 겨울이면 오다 노부나가의 차가운 신발을 자신의 가슴에 품고 있다가 그의 앞에 내놓았습니다. 추운 겨울에 밖에 놓인 자신의 신발이 따뜻한 점에 놀란 오다 노부나가는 히데요시를 눈여겨 보았습니다.

또, 사납기로 유명한 자신의 말들이 히데요시가 고삐를 잡으면 순하게 변해간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마침내 오다 노부나가는 히데요시에게 도요토미라는 성을 하사하고 작은일부터 맡겼고, 도요토미 히데요시는 마침내 오다 노부나가의 뒤를 잇는 쇼군이 됩니다.  

사회 생활 공동체 생활 승리의 3대 요소가 있습니다. 성실함, 전문성, 그리고 관계성입니다. 동료 후배와 좋은 관계성을 위해서는 ‘겸손한 자세’가 중요합니다. 상사와의 관계성을 위해서는 ‘충성적인 자세’가 필요합니다.하나님의 일을 하는 사역자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 또한 충성스러운 자세입니다.

“그리고 맡은 자들에게 구할 것은 충성이니라.” (고후4:2)

<한재욱 목사/강남 비전교회>

"영동 반야사(般若寺) 구수천에서 바라본 백화산. (사진 김광부 기자)
"영동 반야사(般若寺) 구수천에서 바라본 백화산. (사진 김광부 기자)
"영동반야사삼층석탑(永同般若寺三層石塔)"/ 충청북도 영동군 황간면 반야사에 있는 고려시대 3층 석조 불탑. 보물. 제1371호 (사진 김광부 기자)
"영동반야사삼층석탑(永同般若寺三層石塔)"/ 충청북도 영동군 황간면 반야사에 있는 고려시대 3층 석조 불탑. 보물 제1371호 (사진 김광부 기자)
영동반야사삼층석탑(永同般若寺三層石塔)/ 충청북도 영동군 황간면 반야사에 있는 고려시대 3층 석조 불탑. 보물. 제1371호
"영동 반야사 극락전" (사진 김광부 기자)
"영동 반야사 절 마당 시비" (사진 김광부 기자)
"영동 반야사 절 마당 시비" (사진 김광부 기자)
"영동 반야사 대웅전" (사진 김광부 기자)
"영동 반야사 대웅전" (사진 김광부 기자)
"문수전 가는 길에서 내려다 보이는 반야사 전경" (사진 김광부 기자)
"문수전 가는 길에서 내려다 보이는 반야사 전경" (사진 김광부 기자)
"벼랑 끝 하늘아래 반야사 문수전" (사진 김광부 기자)
"벼랑 끝 하늘아래 반야사 문수전" (사진 김광부 기자)
"반야사 문수전" (사진 김광부 기자)
"반야사 문수전" (사진 김광부 기자)
"반야사 문수전은 이 길에서 최고의 전망대다. 백화산의 우람한 산세와 이를 휘감은 구수천 물길이 내려다보인다" (사진 김광부 기자)
"반야사 문수전은 이 길에서 최고의 전망대다. 백화산의 우람한 산세와 이를 휘감은 구수천 물길이 내려다보인다" (사진 김광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128 원방빌딩 501호(중곡동)
  • 대표전화 : 02-2294-7322
  • 팩스 : 02-2294-73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연
  • 법인명 : 성광미디어(주)
  • 제호 : 성광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36
  • 등록일 : 2010-09-01
  • 발행일 : 2010-09-01
  • 발행인 : 이원주
  • 편집인 : 이원주
  • 회장 : 조연만
  • 편집이사 : 김광부
  • 논설주간 : 김정숙
  • 자매지 : 성동신문·광진투데이
  • 통신판매 등록 번 제2018-서울광진-1174호
  • 성광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성광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gilbo@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