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 詩마당] 살아보니
[성동 詩마당] 살아보니
  • 성광일보
  • 승인 2022.01.13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문자 시인

      살아보니
                     손문자

일생을 
껍질로 보내는 사람
일생을 
알맹이로 들이는 사람

백지 위에 그림
그리기가 암담하고 참 어렵습니다

누구나 종착지에 가면
부, 명예, 자식, 남편 소중했지만
정작 내 것은 하나도 없습니다

굳이 
내 것을 주장한다면 
시인은 같이 늙어 변함없는
색색의 볼펜 몇 자루 뿐입니다

오늘도
늙은 시인은 꿈결에도 생시처럼
무지개 색깔 펼쳐놓고
청춘 그리다 백발, 맨발 맨손으로 그립니다

살아보니 편 편의 시 속에는 행간마다 
광활한 시의 세계를 담아 
지우고 다시 쓴 흔적 흔적들이 
아물지못해 생채기를 앓고 있습니다

손문자 시인

손문자

시인, 
성동문인협회 이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128 원방빌딩 501호(중곡동)
  • 대표전화 : 02-2294-7322
  • 팩스 : 02-2294-73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연
  • 법인명 : 성광미디어(주)
  • 제호 : 성광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336
  • 창간 : 2010-10-12
  • 회장 : 조연만
  • 발행인 : 이원주
  • 자매지 : 성동신문·광진투데이
  • 통신판매 등록 : 제2018-서울광진-1174호
  • 성광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성광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gilbo@naver.com
ND소프트